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1.16 04:48

우울증의 시대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우울증이 감기처럼 흔하다는 뜻일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인구의 70% 이상은 지난 1년 동안 가벼운 우울증을 앓았다는 조사가 있다. 그리고 인구의 약 3%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한다. 지난 연말에는 우울증으로 고생하던 한 아이돌 가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 며칠 후에는 또 다른 아이돌 가수가 우울증은 ‘좋은 사람들이 옆에 없어서 생긴다.’라는 뉘앙스의 다소 생뚱맞은 발언을 하여 논란을 빚기도 했다. 어쨌든, 우리는 지금 우울증의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우울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아직까지 우울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대체적으로는 유전적 요인, 정신사회적 요인, 생물학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다고 설명한다. 우울증은 강한 유전적 요소를 지니고 있어서 가족 중에 환자가 있으면 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그러나 일정한 비율로 후손에게 유전되는 유전병은 아니다. 중요한 정신사회적 요인은 소중한 것(사랑하는 대상, 삶의 목적이나 의미, 일, 건강 등)의 상실, 살면서 겪게 되는 각종 생활 사건과 스트레스, 성격적 결함, 성장과정에서의 애정의 결핍 및 부정적 경험 등이다. 또, 우울증은 뇌 안의 신경전달물질(세로토닌, 도파민 등) 및 호르몬의 기능 이상과 관련이 있다고 밝혀져 있다. 요컨대, 우울증은 유전적으로 취약한 사람이 어려운 심리적 환경적 문제에 부딪쳤을 때 뇌 안의 비정상적인 생물학적 변화가 일어나면서 발생하는 정신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 우울증에 대한 대처 방법은 무엇일까? 한국보건의료원의 조사에 의하면 사람들은 가벼운 우울 증상에 대하여 각기 자기 나름대로의 관리법을 갖고 있는데, 이중 허브 차, 독서, 명상, 휴식, 삼림욕, 운동, 유머, 즐거운 생활, 취미 활동, 마사지, 음악 감상, 종교 생활 등이 좋은 효과가 있다는 자가 평가를 하고 있다. 우울증 치료에는 가족 등 주위 사람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스스로 고립, 격리되어 있으려 하는 환자의 곁에서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줌은 물론 환자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도록 권고하고 그렇게 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특히, 절망감 및 무력감, 불면, 식욕저하 등이 심하거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한다. 이때는 항우울제를 사용하여 뇌 안의 생물학적 이상을 시급히 교정시켜주어야 하고, 또 심리 환경적 문제의 개선과 왜곡된 부정적 인식의 교정을 위한 전문적인 정신사회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1. 우울증의 시대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우울증이 감기처럼 흔하다는 뜻일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인구의 70% 이상은 지난 1년 동안 가벼운 우울증을 앓았다는 조사가 있다. 그리고 인구의 약 3%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심한 우울증을 앓고 ...
    Date2018.01.16 Views96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2. 한 아이돌 가수의 죽음

    지난 2017년 12월 18일 소위 ‘아이돌 가수’ 중 한 명인 샤이니 종현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27세. 많은 사람들은 해외에까지 널리 알려진 실력 있는 한 젊은 가수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며 애도했다. 언론에서도 이를 크게 보...
    Date2018.01.09 Views180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3. 천상의 목소리 소프라노 임선혜

    유럽 고古음악 오페라의 프리마돈나 임선혜(42)가 2016년 여름 평창 대관령음악제에 참석, 베토벤의 <다장조 미사>와 바흐의 <만민이여 신을 찬양하라> 등을 노래하였다. 이를 취재한 기자는 그녀가 왜 ‘고음악의 디바(여신)’로 불리는지를 잘 보...
    Date2018.01.02 Views133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4. 송구영신 피정

    몇 해 전부터 연말연시에 특별한 여행이나 모임 등의 이벤트를 만들지 않고 마산가톨릭교육관에서 주관하여 실시하는 송구영신 피정에 참여해오고 있다. 교통체증과 인파로 짜증 나고 피곤한 여행과 술과 음식에 몸과 마음이 지치는 떠들썩한 모임들이 주는 ...
    Date2017.12.26 Views129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5. 베들레헴의 목자들

    지금으로부터 약 2000여 년 전, 별빛이 유난히 밝고 아름답게 빛나는 밤. 지금은 ‘목자들의 들판Shepherd’s Field’이라고 불리는 베들레헴 근교의 한 벌판. 양치기 목자 몇 명이 모닥불을 피워놓고 옹기종기 앉아 꾸벅꾸벅 졸고 있었다. 낮...
    Date2017.12.19 Views60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6. 재물로 하느님 섬기기

    우리는 하느님과 재물을 함께 섬길 수 없다(마태 6,24). 그러면 재물 없이 살 수 없는 우리 평신도들은 어떻게 하여야 할 것인가. 재물이 하느님 섬김에 걸림돌이 아니라 오히려 디딤돌이 되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 우선, 반드시 정당한 방법으로 재물을 모아...
    Date2017.12.12 Views58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7. 프란치스코 교황과 스마트폰

    지난 11월 8일 수요일반알현을 위해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모인 1만 3천여 명의 신자들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사 때 스마트폰으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는 사람들을 보면 ‘슬퍼진다.’면서 미사는 쇼가 아니라 현존하는 그리스도의 진정한 ...
    Date2017.12.05 Views112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