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4.03 03:44

새옹지마 인생

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중국 북쪽 변방 국경지역에 한 노인이 살았다. 어느 날, 그의 말이 오랑캐 땅으로 도망쳐 버렸다. 사람들이 위로하자 노인이 말했다. “이것이 오히려 복이 될지 어찌 알겠소?” 몇 달이 지난 후, 그 말이 오랑캐의 준마 한 마리를 데리고 돌아왔다. 사람들이 모두 축하하자 노인이 말했다. “그것이 화가 될는지 어찌 알겠소?” 집에 좋은 말이 생기자 말타기를 좋아하던 노인의 아들이 그 말을 타고 달리다가 말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졌다. 사람들이 위로하자 노인이 또 말하였다. “이것이 혹시 복이 될는지 어찌 알겠소?” 1년이 지난 후, 오랑캐들이 대거 쳐들어오자 장정들이 모두 싸움터로 나갔다. 이때 변방 근처의 젊은이들은 열에 아홉이 죽었는데 노인의 아들은 다리가 불구인 까닭에 무사할 수 있었다.」

 

B.C. 120년경에 편찬된 중국의 고서 『회남자淮南子』에 나오는 이 고사에서 유래된 ‘변방 노인의 말’이란 뜻의 ‘새옹지마塞翁之馬’는 ‘세상만사는 변화무쌍함으로 인생의 길흉화복은 미리 예측할 수 없다.’라는 것을 예증하는 말로 자주 쓰인다.

 

요즈음 세상사를 보면 정말 이 말이 맞는 것 같다. 정치계, 법조계, 문학계, 연예계, 학계 등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그야말로 잘 나가던 명망가들이 성추행과 성폭행에 연루되어 일거에 모든 것을 잃고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세상 권력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나라 대통령들의 말로는 더 처절하다. 대부분 권력형 비리에 연루되어 감옥살이를 한다. 부하의 총탄에 맞아 비명에 가기도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한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은 안타깝게도 권력과 돈, 명예를 얻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일의 성패에 일희일비하면서.

 

B.C. 250년경에 쓰였다고 알려진 구약성경 『코헬렛』의 저자는 인생에서의 성공과 행복은 재력, 권력, 지식, 쾌락, 높은 신분 등 허망하고 변화무쌍한 세상 가치에 있지 않음을 신랄하게 지적한다. 그러면서 그는 역사와 우주의 진정한 주인은 하느님이심을 깨닫고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시며 생명을 주시는 하느님의 뜻대로 현재의 순간순간을 진지하게 살아갈 것을 권고한다. 그것만이 우리 인간이 영원과 생명에 대한 갈증을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다.

 

“풀잎 끝에 맺혀진 이슬방울같이/ 이 세상의 모든 것 덧없이 지나네/ 꽃들 피어 시들고 사람은 무덤에/ 변치 않을 분 홀로 천주뿐이로다.”


  1. notice

    가톨릭 칼럼

    가톨릭마산 "2018년 2월 4일자(제2291호)"부터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회장님과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관장님의 글이 격주로 게재됩니다.
    Date2018.03.08 Views106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file
    read more
  2. 신부님들과 스님들이 공차기 시합을

    2007년 5월 2일 진주 모덕 축구 경기장에서는 진주지역 신부님들과 스님들이 친선 축구시합을 벌였다. 부처님 오신 날을 기념하여 개최한 이 행사에는 많은 양 종교의 신도들이 동참하여 종교 벽을 허무는 화해의 잔치에 축하의 박수를 보냈고 지역 언론에서...
    Date2018.05.15 Views126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3. 민들레 쉼터를 개소하면서…

    지난 25일 가톨릭여성회관에서는 ‘한마음의 집’(무료급식소) 옆 공간을 리모델링하여 ‘민들레(노숙인) 쉼터’를 개소하게 되었다. 주교님과 교우들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새로운 출발을 격려해 주었다. ‘...
    Date2018.05.08 Views8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이승에서의 마지막 쉼터, 호스피스

    흔히 선종봉사善終奉仕라고 불리는 호스피스Hospice는 본래 중세 시절 예루살렘으로 가는 성지순례자들이 편안히 묵어 가던 여관 이름이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죽음이 임박한 사람들에게 육체적, 심리적, 및 영적 고통을 덜어주는 시설이나 활동을 가리키는 ...
    Date2018.05.03 Views75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5. “너희도 이집트 땅에서 이방인이었다”

    오늘은 제104차 이민의 날이다. 프란치스코 교종은 올해 세계 이민자의 날 미사 강론에서 “이주민과 난민에 대해 두려움을 갖는 것은 죄가 아니지만 이들과 마주하는 것을 거부하는 건 죄가 된다.”라고 하였다. 교종은 이주민과 난민에 관해 각별...
    Date2018.04.24 Views5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현대판 마녀사냥

    지난 평창 동계 올림픽에 출전했던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일부 네티즌들의 지나친 악플(악성 댓글) 때문에 불안과 우울증에 시달리다가 급기야는 정신건강의학과의 치료를 받았다고 언론은 전한다. 팀워크가 중요한 팀 추월 경기에서 ...
    Date2018.04.17 Views80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7. 생명 앞에서

    주님 부활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이때 가지각색의 봄꽃들이 저마다의 색으로 한껏 피어나 눈부시다. 새삼 생명에 대한 경이로움을 느낀다. 작년 부활절에는 광화문 거리에서 부활 대축일 미사를 드렸었다. 세월호 관련 부스들을 둘러보는데 수익금을 세월호...
    Date2018.04.10 Views6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8. 새옹지마 인생

    「중국 북쪽 변방 국경지역에 한 노인이 살았다. 어느 날, 그의 말이 오랑캐 땅으로 도망쳐 버렸다. 사람들이 위로하자 노인이 말했다. “이것이 오히려 복이 될지 어찌 알겠소?” 몇 달이 지난 후, 그 말이 오랑캐의 준마 한 마리를 데리고 돌아왔...
    Date2018.04.03 Views76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