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9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2080.jpg

 

작년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현대 세계에서 성덕의 소명에 관한 교황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를 내며 우리에게 힘을 북돋워 주고 우리와 함께 나아가는 ‘옆집’의 성인들을 언급하였다. 교황은 “거룩한 사람이 되고자 주교나 사제, 수도자가 될 필요는 없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랑으로 살아가고 각자 어느 곳에 있든 날마다 자신이 하는 모든 일에서 거룩한 사람이 되라고 부름받고 있습니다.”(14항)라고 하며 2000년에 시성된 노예 출신의 성녀 요세피나 바키타(1869~1947)를 언급하였다. 

 

수단 다르푸르에서 태어난 요세피나 바키타 성녀는 9살 때 아랍 노예 상인에게 납치되어 5번이나 팔려가 잔혹한 주인들의 심한 학대에 시달렸지만 예수그리스도라는 ‘새 주인’을 만나 성인이 됐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도 성 바키타의 삶에 감동되어 두 번째 회칙 『희망으로 구원된 우리』 서두에서 이 여인을 희망의 증인으로 소개한 바 있다.

 

“(그녀는) 그때까지 자신을 소유해 왔던 무시무시한 주인들 말고 전혀 다른 주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제 그녀는 희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는 덜 잔인한 주인을 만나기 바라는 소박한 희망이 아니라 위대한 희망입니다. 이러한 희망을 알게 되어 그녀는 구원되었습니다.”

 

성덕은 무아경에 빠진다는 의미가 아니라 가난한 사람들과 고통 받는 사람들의 얼굴에서 그리스도를 알아보라는 부름, 그 마음을 닮고자 하는 것이며(96항) 성인들의 힘있는 증언은 참 행복을 실천하고 최후의 심판을 위한 기준을 따르는 데서 드러난다(109항)고 한다.

 

작년 우리 교구에서 평신도 희년 폐막 기념으로 상연한 뮤지컬 『순교자의 딸 유섬이』가 준 잔잔한 감동이 다시 오버랩 된다. 유섬이는 순교자의 딸로서 어린 나이에 부모를 잃고 형제까지 뿔뿔이 흩어져 거제까지 와서 관비가 되었지만 오직 주님께로의 한 줄기 빛, 희망으로 일관하며 주변에까지 삶으로 신앙을 증거하였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삶이 힘겨운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많은 것 같다. 젊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사고사와 그 부모들의 절규, 택시 노동자의 투신, 고공농성의 세계 기록 경신이라는 기막힌 뉴스들이 세밑까지 우리 마음을 아프게 한다. 그러나 다시 새해를 맞이하면서 주님께서 주시는 기쁨은 한 줄기 빛으로라도 언제나 우리 곁에 있음을 확신하며 아픈 이들과 연대하며 우리 모두 희망의 증거자들이 되었으면 한다.


  1. 3.1운동 100주년과 신앙

    올해 국가 차원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경축하게 되었다. 지난 정부에서 대한민국의 건국을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 4월 11일이 아니라,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이라며 임시정부를 부정하던 국면을 생각할 ...
    Date2019.02.27 Views208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2. ‘미투’ 이후

    첫 미투 운동이 시작된 지 약 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진행 중이다. 한 검사의 폭로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은 문학 예술계, 연예계, 정치, 종교, 학교, 체육계까지 총망라하여 우리 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금까지 알려진 미투 범죄의 공통점은 위력에 의...
    Date2019.02.13 Views21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3. 2019년 마산교구 평협 설립 50주년을 맞아

    작년에 한국교회는 평신도 희년을 지냈는데 우리 교구는 올해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설립 50주년을 맞이했다. 교구 내 모든 기관, 단체는 연간 사업을 계획할 때 그해 교구장 주교님의 사목교서와 방향을 같이하는데 이로써 가톨릭교회가 하나임을 경험하게 된...
    Date2019.01.29 Views18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돈 = 신神

    # 1. 위험한 외주화 지난 12월 27일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이 진통 끝에 처리됐다. 하청을 주는 원청 업체의 의무가 확대되고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 노동자도 산재 보호 대상에 포함됐다. 지난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 연료 공급용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Date2019.01.15 Views12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희망의 증거자들이 됩시다

    작년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현대 세계에서 성덕의 소명에 관한 교황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를 내며 우리에게 힘을 북돋워 주고 우리와 함께 나아가는 ‘옆집’의 성인들을 언급하였다. 교황은 “거룩한 사람이 되고자 주교나 사제, 수...
    Date2019.01.02 Views9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이는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의 제목이기도 하다. 배기현 주교님은 우리 민족이 ‘평화의 길’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이라며 교...
    Date2018.12.18 Views15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쌀의 가치

    11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 농민들이 모여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 원 쟁취를 위한 농민결의대회’를 열고 풍찬노숙을 시작하였다. 이들은 현재 쌀 한 공기 가격이 껌 한 통 값도 되지 않는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살...
    Date2018.12.04 Views19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