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3.14 14:33

치앙마이 연수기-1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

2080.jpg

 

올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마산교구 평협 주관으로 태국 치앙마이 연수를 다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근간이 된 니폿 신부님의 ‘쌀의 신학’ ‘찬미받으소서’ ‘현대세계의 복음화’ 강의를 들으며

피조물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지구 공동의 집을 어떻게 보전해야 하는지 또 현대세계에서 어떻게 선교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그리고 치앙마이교구와 수도회에서 운영하는 학교 및 복지 시설, 카렌족 마을, 성당 등을 방문하여 함께 미사 드리고 약간의 후원금도 전달하였다.

카렌족이 사는 고산지역(쿤페)에는 재작년에 다녀간 연수팀이 지원한 후원금으로 사제관이 완공되었지만, 아직 전기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도움이 더 필요해 보였다. 마침 돌아오는 날이 해외 원조 주일이라 그동안 ‘해외 원조’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지 않은 데 대한 미안함과 동시에

가톨릭여성회관, 교구청을 위시한 교구의 몇 성당이 오스트리아 부인회와 독일 미세레올 재단 등 유럽 교회의 ‘원조’를 받아 지어졌음에

새삼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태국 전체 인구 6,770만여 명 중 95%가 불교와 이슬람 신자로 가톨릭은 태국 내에서 아직 소수 종단에 속한다.

그러나 1959년 11월 설정된 치앙마이교구는 1987년에 1만 7,500여 명에 불과하던 신자 수가 2019년 현재 67,396명으로

비록 신자 비율은 1%대로 미미하지만, 태국 전체 10개 교구 중에서 현재 신자 수에서 가장 큰 규모에 속하는 편이다.

치앙마이교구의 복음화율이 점증하는 이면에는, 첫째, 교구와 수도회가 카렌족, 아카족 등 소수민족 아이들을 위해 운영하는

숲속 마을 학교 및 직업센터 등이 있다. 땅이 넓은 나라여서인지 학교는 기숙사, 성당, 정원 등을 갖추고 있다.

아이들은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자연스레 신앙생활을 익히고 이후 교사나 활동가가 되기도 한다. 선교 수도회들이 오랫동안 이 일을 해오고 있다

 

둘째, 교구 내 ‘사회운동센터’ 특히 RTRC(종교문화공동체 연구 및 훈련센터)가 있다.

태국 북부의 저지대와 산악지대의 원주민 등 여러 소수 민족, 지역공동체를 아우르며

현대 사회의 위기에 대항하는 영성 및 훈련 프로그램 개발, 타종교와의 협력 및 연대사업을 하고 있다.
셋째, 낯선 이를 환대하는 문화와 예식이 있다. 빠야오 지역의 한 사원에 들렀는데

낯선 이방인인 우리를 위해 무려 30분 이상 축복 기도를 해주었다.

불교국가지만 다른 민족, 문화, 사람들을 환대하는 것과  ‘복음화’. 어떤 상관 관계가 있지 않을까 나름 짐작해본다.


  1. 치앙마이 연수기-1

    올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마산교구 평협 주관으로 태국 치앙마이 연수를 다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근간이 된 니폿 신부님의 ‘쌀의 신학’ ‘찬미받으소서’ ‘현대세계의 복음화’ ...
    Date2019.03.14 Views2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2. 3.1운동 100주년과 신앙

    올해 국가 차원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경축하게 되었다. 지난 정부에서 대한민국의 건국을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 4월 11일이 아니라,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이라며 임시정부를 부정하던 국면을 생각할 ...
    Date2019.02.27 Views13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3. ‘미투’ 이후

    첫 미투 운동이 시작된 지 약 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진행 중이다. 한 검사의 폭로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은 문학 예술계, 연예계, 정치, 종교, 학교, 체육계까지 총망라하여 우리 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금까지 알려진 미투 범죄의 공통점은 위력에 의...
    Date2019.02.13 Views17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4. 2019년 마산교구 평협 설립 50주년을 맞아

    작년에 한국교회는 평신도 희년을 지냈는데 우리 교구는 올해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설립 50주년을 맞이했다. 교구 내 모든 기관, 단체는 연간 사업을 계획할 때 그해 교구장 주교님의 사목교서와 방향을 같이하는데 이로써 가톨릭교회가 하나임을 경험하게 된...
    Date2019.01.29 Views15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돈 = 신神

    # 1. 위험한 외주화 지난 12월 27일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이 진통 끝에 처리됐다. 하청을 주는 원청 업체의 의무가 확대되고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 노동자도 산재 보호 대상에 포함됐다. 지난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 연료 공급용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Date2019.01.15 Views11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희망의 증거자들이 됩시다

    작년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현대 세계에서 성덕의 소명에 관한 교황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를 내며 우리에게 힘을 북돋워 주고 우리와 함께 나아가는 ‘옆집’의 성인들을 언급하였다. 교황은 “거룩한 사람이 되고자 주교나 사제, 수...
    Date2019.01.02 Views8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이는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의 제목이기도 하다. 배기현 주교님은 우리 민족이 ‘평화의 길’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이라며 교...
    Date2018.12.18 Views14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