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3.28 09:21

치앙마이 연수기-2

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

2080.jpg

 

이번 연수의 단장을 맡은 박창균(총대리)신부님은 이전 가톨릭농민회 지도신부였을 당시 이미 몇 차례 치앙마이 연수를 조직한 바 있다.

이렇게 박 신부님을 사로잡은 분은 치앙마이 교구의 첫 사제인 니폿 신부님이다.

니폿 신부님은 아시아주교회의와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회칙 「찬미받으소서」가 나오는 데 지대한 영향을 끼친 분이다.

 

신부님은 1975년 사제 서품을 받고 카렌족이 사는 고산 마을에 파견되었다.

하루를 꼬박 걸어야 도착할 수 있는 쿤페마을에는 약 300가구의 카렌족이 살고 있다.

그중 200여 가구는 가톨릭 신자이고 100여 가구는 불교와 다른 종교를 믿고 있다.

신부님이 파견되었을 당시 그 마을에는 3가구의 타이족 사람들이 20년 동안 마을 사람들을 착취하고 있었다(쌀 10포를 빌려 가면 20포를 갚아야 함).

신부님은 고통받는 마을 사람들을 위해 쌀 은행을 만들었다가 농장주들로부터 맞아 죽을 뻔한 일도 있었지만 40년 넘게 그들과 함께하고 있다.

 

니폿 신부님은 강의에서 “저는 가난한 카렌족들한테 쌀을 갖다 줬지만, 그들은 현대적인 삶을 살다 온 저를 변화시켰습니다.

인간과 인간끼리만 영성이 있는 게 아니라 사람을 살리는 쌀에도 자연에도 영성이 있다는 것을 그들한테 배웠습니다.

근대과학은 오로지 하나의 형태 즉 물질(쌀, 공기, 물 등)만을 말하지만 ‘새로운 과학’은 두 개의 형태를 이야기합니다.

쌀을 먹을 때 우리는 물질과 영혼을 함께 먹는 것이고, 모든 것 안에는 하느님이 계십니다(범신론과 구별). 쌀은 우리를 위해 세 번 죽습니다.

우리는 쌀처럼 땅으로 내려와야 하고 그들의 문화 속으로 들어가 육화되어야 합니다.

그들을 위해 일한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not for you. 함께 있는 것이 강생, 육화입니다only with you.

교황님께서 「찬미받으소서」 회칙을 쓰신 목적은 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통렬하게 자각하고

그것을 기꺼이 우리 자신의 고통으로 삼아 우리가 각자 할 수 있는 일을 찾자는 것입니다.

근대를 뛰어넘어trans-modern 새로운 복음화를 고민해야 합니다.

그리고 자연과 인간이 공존·공생하기 위해 이제 우리는 타 종교·문화를 가진 사람들과도 대화해야 합니다.”고 강조하였다.
이미 쌀의 영성을 깊이 이해하고 살고 있었던 카렌족이 하느님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았을까.

모든 피조물과 다양한 문화 속에 하느님이 계심을 믿고 그들을 존중하고 삶을 함께 나누는 것 그것이 곧 ‘복음화’ 임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되었다.


  1. 생명의 주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는 3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으로 대체하는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며 청원서를 냈다. 다른 나라들이 사형을 폐지하는 방법은 국회의 사형폐...
    Date2019.04.11 Views4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2. 치앙마이 연수기-2

    이번 연수의 단장을 맡은 박창균(총대리)신부님은 이전 가톨릭농민회 지도신부였을 당시 이미 몇 차례 치앙마이 연수를 조직한 바 있다. 이렇게 박 신부님을 사로잡은 분은 치앙마이 교구의 첫 사제인 니폿 신부님이다. 니폿 신부님은 아시아주교회의와 프란...
    Date2019.03.28 Views15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3. 치앙마이 연수기-1

    올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마산교구 평협 주관으로 태국 치앙마이 연수를 다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근간이 된 니폿 신부님의 ‘쌀의 신학’ ‘찬미받으소서’ ‘현대세계의 복음화’ ...
    Date2019.03.14 Views20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4. 3.1운동 100주년과 신앙

    올해 국가 차원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경축하게 되었다. 지난 정부에서 대한민국의 건국을 임시정부가 수립된 1919년 4월 11일이 아니라, 정부가 수립된 1948년 8월 15일이라며 임시정부를 부정하던 국면을 생각할 ...
    Date2019.02.27 Views17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5. ‘미투’ 이후

    첫 미투 운동이 시작된 지 약 1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진행 중이다. 한 검사의 폭로에서 시작된 미투 운동은 문학 예술계, 연예계, 정치, 종교, 학교, 체육계까지 총망라하여 우리 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지금까지 알려진 미투 범죄의 공통점은 위력에 의...
    Date2019.02.13 Views188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6. 2019년 마산교구 평협 설립 50주년을 맞아

    작년에 한국교회는 평신도 희년을 지냈는데 우리 교구는 올해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설립 50주년을 맞이했다. 교구 내 모든 기관, 단체는 연간 사업을 계획할 때 그해 교구장 주교님의 사목교서와 방향을 같이하는데 이로써 가톨릭교회가 하나임을 경험하게 된...
    Date2019.01.29 Views16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돈 = 신神

    # 1. 위험한 외주화 지난 12월 27일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이 진통 끝에 처리됐다. 하청을 주는 원청 업체의 의무가 확대되고 택배기사 등 특수고용 노동자도 산재 보호 대상에 포함됐다. 지난 12월 11일 태안화력발전소 연료 공급용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Date2019.01.15 Views12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