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9.04.11 09:10

생명의 주인

조회 수 1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

2080.jpg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는 3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으로 대체하는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며 청원서를 냈다.

다른 나라들이 사형을 폐지하는 방법은 국회의 사형폐지 입법, 대법원이나 헌법재판소의 판결, 국민투표 등

대체로 세 가지인데 이미 주교회의는 올해 2월 12일 사형제도에 대한 헌법소원심판 청구서도 제출한 바 있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주교회의 정평위원장 배기현 주교는

“사형제 폐지 요청은 귀한 생명을 잃은 결과로 또 하나의 생명이 사라지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자비와 용서라는 길을 걸어 달라. 사형제 폐지 요청이

흉악한 범죄로 생명을 잃은 당사자의 가족들이 받아들이기엔 어려울 것이라 헤아리고,

엄청난 범죄와 만행의 피해로 불안해하는 이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다.

그러나 인간이기에 인간이 걸어가야만 하는 더 귀한 길, 곧 생명을 아끼는 길에 더 큰 마음으로 다가서 달라”고 호소하였다.

이번 청원문에서 그동안 사형폐지운동은 1997년 12월 30일 마지막 사형집행 뒤 피해자 지원을 위한 연구와 실천,

사형수와 피해자 가족 간 화해 프로그램 등 폭넓은 접근을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사형폐지는 강력범죄를 가벼이 여긴다는 의미가 아니라 진정한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원칙적이고 근본적 방법으로 나아가는 교두보”임을 강조하였다.

 

백남해(사회복지국장) 신부가 최근 출간한 ‘Fun Fun 사회교리’에 따르면 사형제도 찬성 이유를 네 가지로 들고 있는데

즉 죄수 유지비용 낭비, 범죄율 증가, 재 범죄 가능성, 국민 여론이 사형제도가 존속(69.9%, 2015년)되어야 한다는 쪽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백 신부는 “낭비되는 세금은 이곳 말고도 너무나 많이 있고,

사형 집행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범죄와 벌에 대한 경고 효과가 얼마나 되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또한 범죄 예방은 형벌을 통한 두려움보다는 교화나 교육을 통한 것이 더 근본적이지 않겠습니까.

또 어떨 때는 한 사람의 잘못보다는 사회 전체가 물질숭배주의에 빠지고,

하느님 얼굴을 잊어버린 풍조 때문에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전체적인 문제를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천주교 신자라면 하느님의 모상대로 만들어진

인간의 선함을 믿고, 인간 안에서 살아계시는 하느님의 사랑을 볼 수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강변한다.
한정적이고 불완전한 사람의 판단력으로 인간이 인간 생명을 빼앗는 오류를 이제는 정말 끝냈으면 한다.


  1. 당신의 지구만 홀로 평평하다

    다큐멘터리 영화 <그래도 지구는 평평하다; 플랫 어스(Flat Earth)>는 지구가 평평하다는 이론을 믿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구가 ‘둥글다’는 근거는 약 2,300년 전 아리스토텔레스가 월식 때 달에 드리워진 지구 그림자를 보고 처음으...
    Date2019.06.07 Views4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2. 꽃으로도 때리지 마세요

    작년 10월 서울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이혼한 전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여성이 살해됐다. 가해자는 피해자를 수시로 찾아와 살해 위협을 했고 치밀한 준비로 범행을 계획했다고 한다. 또 12월에는 경남 양산에서 필리핀에서 시집온 이주여성이 부부싸...
    Date2019.05.23 Views10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당신은 ‘좋은 사람’인가요?

    ‘그린 북(Green Book: 1962년 짐 크로법에 따라 유색인종이 이용할 수 있는 숙소와 음식점 등을 소개한 안내서)’은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인종차별을 다룬 영화이다. 자메이카에서 태어나 천재라 불렸던 유명한 피아니스트 돈 셜리는 두 살 때 피...
    Date2019.05.09 Views16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4. 난민은 난민을 필요로 한다

    최근 상영된 영화 ‘가버나움’이 난민 정책에 부정적이었던 사람도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다는 영화평을 읽은 적이 있다. 레바논 여성 감독 나딘 라바키가 만든 ‘가버나움(카파르나움)’은 예수의 기적이 많이 행해진 이스라엘의 도시 ...
    Date2019.04.25 Views13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5. 생명의 주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는 3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으로 대체하는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며 청원서를 냈다. 다른 나라들이 사형을 폐지하는 방법은 국회의 사형폐...
    Date2019.04.11 Views12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6. 치앙마이 연수기-2

    이번 연수의 단장을 맡은 박창균(총대리)신부님은 이전 가톨릭농민회 지도신부였을 당시 이미 몇 차례 치앙마이 연수를 조직한 바 있다. 이렇게 박 신부님을 사로잡은 분은 치앙마이 교구의 첫 사제인 니폿 신부님이다. 니폿 신부님은 아시아주교회의와 프란...
    Date2019.03.28 Views18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7. 치앙마이 연수기-1

    올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마산교구 평협 주관으로 태국 치앙마이 연수를 다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근간이 된 니폿 신부님의 ‘쌀의 신학’ ‘찬미받으소서’ ‘현대세계의 복음화’ ...
    Date2019.03.14 Views22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