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

2080.jpg

다큐멘터리 영화 <그래도 지구는 평평하다; 플랫 어스(Flat Earth)>는 지구가 평평하다는 이론을 믿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구가 ‘둥글다’는 근거는 약 2,300년 전 아리스토텔레스가 월식 때 달에 드리워진 지구 그림자를 보고 처음으로 주장한 이후,

마젤란과 콜럼버스 등의 탐험자에 의해 이미 증명되었고 더 확실한 증거는 우주에서 찍은 지구의 모습이다.

 

다큐멘터리는 주인공을 통해 ‘확증 편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확증 편향은 자신의 신념과 일치하는 정보는 받아들이고 신념과 일치하지 않는 정보는 무시하는 경향을 뜻하는 용어다.

플랫 어스 신봉자들 사이에 잘못된 정보가 순식간에 퍼질 수 있었던 것은 ‘유튜브’ 때문이라고 한다.

영화는 결국 잘못된 정보를 믿는 이들과 함께 토론하고, 같이 연구하면서 소통하려는 노력을 포기하지 말아야 하며,

믿고 싶은 것을 믿는 건 개인의 자유지만 이런 사유에 기댄 편향의 오류는 오히려 개인을 더욱 더 외롭고 고독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최근 한국에서도 스마트폰 시대가 열리면서 사회망 서비스를 통해 수많은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다.

사회망 서비스의 장점도 있지만 잘못된 뉴스를 퍼뜨림으로써 개인은 물론 사회에 미치는 폐해가 심각한 수준이다.

‘과학’과 ‘진실’의 허울을 뒤집어쓴 주장들이 나날이 진화하고 있어 “아직도 그런 것을 믿느냐?”고 무시하고 넘어가기에는

사회적인 소음과 낭비가 너무 걱정된다. 세상을 어지럽히는 사람들 역시 그 신념이 진심이든,

아니면 그 어떠한 정치적 의도가 섞여 있던 부디 당신의 지구만 홀로 평평할 뿐임을 자각하고 자중했으면 좋으련만…

 

다큐멘터리에서는 이들에 대해 비웃고 짜증을 내거나 욕을 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에 대해선 생각을 달리한다.

정신과 의사 정혜신 씨는 <당신이 옳다>라는 책에서 많은 상담 경험을 통해 체득한 공감의 힘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녀가 세월호 특별법 서명을 받던 곳에서 일군의 노인들이 서명대 집기를 부수고 유가족들에게 욕설을 퍼붓는 소란이 있었다.

그 중 노인 한 명과 대화를 시도하게 됐는데 그 소란에 관해 묻지 않고 “고향이 어디세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렇게 시작하여 한참 대화하였는데 그 노인이 “내가 아까 세월호 유가족들한테 욕한 건 좀 부끄럽지”라고 하더란다.

결국 변하지 않을 것 같은 사람도 예외 없이 변하게 하는 지점은 논쟁과 설득이 아닌 바로 ‘자기’라고 한다.

도무지 말이 통할 것 같지 않던 사람과 공감하는 법을 배우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다.


  1. 당신의 지구만 홀로 평평하다

    다큐멘터리 영화 <그래도 지구는 평평하다; 플랫 어스(Flat Earth)>는 지구가 평평하다는 이론을 믿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구가 ‘둥글다’는 근거는 약 2,300년 전 아리스토텔레스가 월식 때 달에 드리워진 지구 그림자를 보고 처음으...
    Date2019.06.07 Views12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2. 꽃으로도 때리지 마세요

    작년 10월 서울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이혼한 전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맞아 여성이 살해됐다. 가해자는 피해자를 수시로 찾아와 살해 위협을 했고 치밀한 준비로 범행을 계획했다고 한다. 또 12월에는 경남 양산에서 필리핀에서 시집온 이주여성이 부부싸...
    Date2019.05.23 Views14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당신은 ‘좋은 사람’인가요?

    ‘그린 북(Green Book: 1962년 짐 크로법에 따라 유색인종이 이용할 수 있는 숙소와 음식점 등을 소개한 안내서)’은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인종차별을 다룬 영화이다. 자메이카에서 태어나 천재라 불렸던 유명한 피아니스트 돈 셜리는 두 살 때 피...
    Date2019.05.09 Views17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4. 난민은 난민을 필요로 한다

    최근 상영된 영화 ‘가버나움’이 난민 정책에 부정적이었던 사람도 다시 생각하게 만들었다는 영화평을 읽은 적이 있다. 레바논 여성 감독 나딘 라바키가 만든 ‘가버나움(카파르나움)’은 예수의 기적이 많이 행해진 이스라엘의 도시 ...
    Date2019.04.25 Views16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5. 생명의 주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는 3월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으로 대체하는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달라며 청원서를 냈다. 다른 나라들이 사형을 폐지하는 방법은 국회의 사형폐...
    Date2019.04.11 Views13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6. 치앙마이 연수기-2

    이번 연수의 단장을 맡은 박창균(총대리)신부님은 이전 가톨릭농민회 지도신부였을 당시 이미 몇 차례 치앙마이 연수를 조직한 바 있다. 이렇게 박 신부님을 사로잡은 분은 치앙마이 교구의 첫 사제인 니폿 신부님이다. 니폿 신부님은 아시아주교회의와 프란...
    Date2019.03.28 Views18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7. 치앙마이 연수기-1

    올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마산교구 평협 주관으로 태국 치앙마이 연수를 다녀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두 번째 회칙 「찬미받으소서」의 근간이 된 니폿 신부님의 ‘쌀의 신학’ ‘찬미받으소서’ ‘현대세계의 복음화’ ...
    Date2019.03.14 Views25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