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608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강 론 이청준 F. 하비에르 신부

하느님의 크신 자비

 

 

오늘은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입니다.

오늘의 제2독서 말씀에 의하면, 하느님의 크신 자비로 우리는 새로 태어났습니다.

예수님의 부활로 우리가 생생한 희망을 누리는 것도 하느님의 크신 자비입니다.

불멸의 상속 재산을 얻게 된 것도 하느님의 크신 자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느님의 자비의 계시입니다. 

육화는 자비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죄를 모르시는 그리스도를 우리를 위하여 죄로 만드시어,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되게 하셨습니다.”(2코린 5,21)

성자께서는 성부의 품을 떠나시어, 우리의 인간 조건 속으로 들어오셨습니다.

공생활 중에 예수님께서는 자비를 실천하시고 자비를 설교하셨습니다.

죄인을 부르러 오신 예수님께서는 죄인들과 함께 식사를 나누심으로써 자비를 실천하셨습니다.(마태 9,9~13 참조) 

 

예수님의 죽음은 자비의 절정이며 예수님의 부활은 자비의 승리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 위에서 자비의 말을 내뱉으십니다.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오늘 복음에서,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자비의 사도로 파견하시며, 성령 안에서 자비를 전달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성령을 받아라.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용서해 주면 그가 용서를 받을 것이고, 그대로 두면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 

 

그리스도의 영원한 자비는 전례 안에서 날마다 전달됩니다.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님, 자비를 베푸소서.” 참회 예식을 행한 다음,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자비를 간구합니다.

우리 죄를 철저히 인정한 다음, 자비로우신 하느님께 마음 속 깊이 울부짖습니다.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 평화를 주소서.”

영성체 때에, 우리는 하느님의 어린양께 자비와 평화를 간구 드립니다.

“저희에게 잘못한 이를 저희가 용서하오니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주님의 기도를 바치면서,

우리는 자비의 사도가 되기를 바라며, 아빠의 자비를 간구 드립니다.

자비로우신 하느님께서는 우리 죄를 쉽게 잊어버리시고 쉽게 용서하십니다. 

 

“천주의 성모 마리아님 이제와 저희 죽을 때에 저희 죄인을 위하여 빌어주소서.”

성모송을 바치면서, 우리는 ‘자비의 어머니’께 이제와 우리 죽을 때에 우리 자신을 맡깁니다.

바로 ‘지금’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그리고 귀양살이 끝날 때에 우리에게 유일하게 필요한 것은 하느님의 자비입니다. 


  1. 5월 10일 부활 제5주일 강론

    길 예전에 어린이날을 전후해서 초등부 아이들에게 어른들(부모님)에게 바라는 것 혹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고 물은 적이 있습니다. “필요한게 있다면 그냥 사주세요, 공부하지 않는다고 때리지 마세요, 일기 보지 마세요, 아빠도 성당 같이 나와 ...
    Date2020.05.08 Views194 강 론송재훈 라파엘 신부 file
    Read More
  2. 5월 3일 부활 제4주일 강론(성소 주일, 생명 주일)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요한 16,33) 흔히 성소를 생각하면 성직자, 혹은 수도자의 길을 향한 하느님의 부르심을 떠올립니다. 좁은 의미에서는 맞는 표현이며 성소 주일의 여러 행사 또한 성직자, 수도자를 지망하는 성소자들을 향...
    Date2020.04.29 Views448 강 론심정현 요한 드라살 부제 file
    Read More
  3. 4월 26일 부활 제3주일 강론

    부활 체험과 부활의 증인     “하느님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그분을 다시 일으키셨고, 우리는 그 증인입니다.” 부활하신 주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성경 전체에 걸쳐 당신에 관한 말씀을 설명해 주셨다. 그리스도께서는 수난을 통하여 영...
    Date2020.04.24 Views224 강 론고태경 율리아노 신부 file
    Read More
  4. 4월 19일 부활 제2주일 강론

    하느님의 크신 자비 오늘은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입니다. 오늘의 제2독서 말씀에 의하면, 하느님의 크신 자비로 우리는 새로 태어났습니다. 예수님의 부활로 우리가 생생한 희망을 누리는 것도 하느님의 크신 자비입니다. 불멸의 상속 재산을 얻게...
    Date2020.04.17 Views608 강 론이청준 F. 하비에르 신부 file
    Read More
  5. 4월 5일 주님 수난 성지 주일 강론

    매우 특별한 사순 시기! 1. ‘코로나19’ 유감有感: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바이러스(코로나19) 때문에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전 세계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초중고 학생들의 개학도 한 달 이상 연기되고, 주일미사를 비롯하여 신자들과 ...
    Date2020.04.03 Views641 강 론유해욱 요아킴 신부 file
    Read More
  6. 3월 29일 사순 제5주일 강론

    “부활은 우리의 희망” 어수선한 세상이고, 어려운 상황입니다. 몸과 마음의 고생이 말도 안 되게 힘드시죠? 해서 복음 안의 마르타의 푸념이 저절로 나오는듯 합니다. “주님, 주님께서 여기에 계셨더라면, 이런 일은 겪지 않아도 될 터인데...
    Date2020.03.27 Views495 강 론김국진 가우덴시오 신부 file
    Read More
  7. 3월 22일 사순 제4주일 강론

      주님, 저도 보게 해주소서!     오늘 복음은 비신앙인이었던 한 사람이 신앙인으로서 변화되어 가는 과정을 우리에게 들려주고 있습니다. 태생소경은 사람들에게 ‘예수라는 분’으로, 바리사이파들에게는 “예언자이십니다”라고 고백합니다. 유다인들과 죄인에...
    Date2020.03.19 Views400 강 론김화석 도미니코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