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Title
  1. 3월 10일 사순 제4주일 강론

    작은아들은 일탈을 저지릅니다. 기존의 관습적 질서, 즉 아버 지의 죽음 이후 물려받는 유산을 미리 청하는 일탈은 이기적이 고 미성숙한 태도에서 기인한 것이 아니라, 아버지의 권위에 대한 불순종입니다. 근데 더 의문스러운 것은 아버지는 왜 순순히 재 산...
    Date2013.03.08 Views982 강 론김종훈 엠마누엘 신부 file
    Read More
  2. 3월3일 사순제 3주일 강론

    무한히 자비하지 않으신 하느님 어릴 적 내가 살던 집에는 큰 무화과나무가 한 그루 있었다. 무화과나무는 원래 봄과 가을 두 차례에 걸쳐 열매를 맺지만 많게는 일 년에 4~5차례 열매를 맺기도 한다. 나는 무화과 열매를 실컷 먹고 자랐다. 동네 사람들과도 ...
    Date2013.03.01 Views896 강 론여인석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3. 2월 24일 사순 제2주일 강론

    아브람이 고향, 친척, 부모를 떠날 때 나이가 일흔이 넘었 습니다. 늙은 그가 인생에 뒤늦은 복을 받고 누리겠다고 길 을 떠나려 했는지 알 수 없는 일입니다. 가족과 집안의 불화 가 있었다거나 지지리도 가난을 벗어나지 못하는 고통이 따 른 삶도 아닌데 하...
    Date2013.02.23 Views934 강 론최재상 마티아 신부 file
    Read More
  4. 2월 17일 사순 제 1주일 강론

    정신을 차리고 깨어 있도록 하십시오(1베드 5,8) 오늘 사순 시기 첫 번째 주일에 우리는 유혹에 대한 말씀을 듣 습니다. 유혹은 다른 대상을 통해서 오는 것이라기보다는 내 마 음 깊은 곳에서 일어나는 마음의 작용입니다. 유혹은 우리 삶에 무서운 모습이나 ...
    Date2013.02.14 Views925 강 론박호철 요한 신부 file
    Read More
  5. 2월 10일 설(연중 제5주일)강론

    창조를 위한 깨어 기다림 친애하는 교우 여러분! 오늘은 우리 민족의 고유 명절인 ‘설’입니다. 이 설을 맞아 우리는 또 다른 한 해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나이를 한 살 더 먹으면 소위 말하는 나잇값을 해야 할 것...
    Date2013.02.06 Views809 강 론이재영 바실리오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