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Title
  1. 4월 2일자 사순 제5주일 강론

    천기누설 하신 예수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사람은 죽더라도 살겠고, 살아서 나를 믿는 사람은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다. 너는 이것을 믿느냐?” 죽어서 나흘이나 지난 친구 라자로를 살려냈다는 오늘 복음서의 말씀이 이 세상에서 과연 가능한 ...
    Date2017.03.28 Views147 강 론허성학 아브라함 신부 file
    Read More
  2. 3월 26일자 사순 제4주일 강론

    “가서 씻어라” 신앙은 보는 것입니다. 인간의 눈이 아니라 하느님의 눈으로 보는 것입니다. 신앙은 하느님께서 우리 눈에 “영적 안경”을 씌워주는 것과 같습니다. 이 영적 시력을 “영혼의 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육신의 눈(육안)과 다릅니다. 보는 관점...
    Date2017.03.21 Views159 강 론최영철 알폰소 신부 file
    Read More
  3. 3월 19일자 사순 제3주일 강론

    성聖과 속俗의 만남 ‘우물가의 예수님과 사마리아 여인’ 이 제목은 마치 영화의 제목같이 우리에게 낭만적이고 정감 있게 들린다. 그러나 그 안을 들여다보면 인간의 근원적이고 내면적인 모습들을 사마리아 여인을 통해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잔잔한 감동이 흐...
    Date2017.03.14 Views200 강 론정중규 클라로 신부 file
    Read More
  4. 3월 12일자 사순 제2주일 강론

    “그의 말을 들어라”- 영광에의 길 결혼기념일을 준비하려고 여러 달 동안 절약하며 멋진 계획을 세운 남편의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같은 예를 오늘 복음에서 듣습니다. 예수님께서 특별히 엄선한 제자 셋을 데리고 산에 오르셔서 그들 앞에서 변모하신 사건이 ...
    Date2017.03.07 Views172 강 론조영희 아나니아 신부 file
    Read More
  5. 3월 5일자 사순 제1주일 강론

    유혹 : 하느님처럼 될 수 있다는 선택 “너희 눈이 열려 하느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될 줄을 하느님께서 아시고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창세 3,5) 뱀이 말하듯, 유혹은 우리가 하느님처럼 될 수 있다는 선택을 제시합니다. “당신이 하느님의 아들이라...
    Date2017.02.28 Views231 강 론이시몬 시몬 신부 file
    Read More
  6. 2월 26일자 연중 제8주일 강론

    옷보다 주님 오늘 복음 말씀을 통해 예수님께서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걱정하지 마라(마태 6,25) 말씀하십니다. 저는 어릴 적에 늘 ‘무엇을 입을까’를 걱정하였습니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자신감이 부족했기 때문입니다. 남들에게 ...
    Date2017.02.21 Views185 강 론김태호 스테파노 신부 file
    Read More
  7. 2월 19일자 연중 제7주일 강론

    왜 항상 접니까!? ‘참 쉽지 않습니다.’ ‘하기 힘듭니다.’ 나 자신도 사랑하기 힘든 세상인데 주님께서는 다른 이들을 품고, 사랑하라고 하십니다. 나를 미워하는 사람들은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인데 그들을 마음속으로도 미워해서는 안 된다고 하십니다. 그들...
    Date2017.02.14 Views191 강 론이진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