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Title
  1. 10월 30일자 연중 제31주일 강론

    참된 만남 우리는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에 직면해 있습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죽음은 미지의 영역이기에 여전히 두려움으로 남아있지만, 죽음이 있기에 우리는 삶의 의미와 가치를 찾으려고 노력합니다. 오늘 복음에 나오는 세관장이며 부자였던 자캐오는 주님...
    Date2016.10.26 Views214 강 론김현우 가브리엘 신부 file
    Read More
  2. 10월 23일자(전교주일,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연중 제30주일) 강론

    선교 활동을 통해서 복음화되는 우리의 신앙 복음화는 그리스도를 알지 못하는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교회로 인도하며, 교회의 구성원들에게 내적 삶의 변화와 하느님의 구원 계획에 따라 더욱 완전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하고 성숙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Date2016.10.18 Views158 강 론손권종 다니엘 신부 file
    Read More
  3. 10월 16일자 연중 제29주일 강론

    올바른 판결 적대자를 혼자서 상대해야 하는 과부의 모습을 바라봅니다. 그나마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사람은 불의한 재판관입니다. 하지만 그는 하느님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도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이 과연 과부를 도와줄리 만무할 ...
    Date2016.10.11 Views224 강 론유 청 안셀모 신부 file
    Read More
  4. 10월 9일자 연중 제28주일 강론

    뭣이 중헌디! 올여름 한 영화를 통해 알려진 대사 한마디를 자주 듣게 됩니다. “뭣이 중헌디!” 처음에는 그냥 영화의 대사로 받아들였지만, 자주 듣게 되면서 고민을 해 봅니다. ‘그래, 살면서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각자의 바쁜 일상의 삶 속에서 우리...
    Date2016.10.04 Views172 강 론정윤호 베드로 신부 file
    Read More
  5. 10월 2일자 연중 제27주일(군인 주일) 강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삶 병사들에게 가장 바라는 것을 물으면 대부분의 병사들은 빨리 제대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병사들에게는 어서 벗어나고 싶은 것이 군인으로서의 신분일 것입니다. 그러나 일정한 복무 기간을 마치지 않는다면 벗어나고 싶어도 벗...
    Date2016.09.27 Views202 강 론최권우 펠릭스 신부 file
    Read More
  6. 9월 25일자 연중 제26주일 강론

    라자로의 이름을 기억하시는 하느님 사진첩을 뒤적이다 왠지 낯설어 보이는 제 모습을 보고 당황스러워 친구에게 보여준 적이 있습니다. 다행히도 친구의 기억 속에는 정확한 시기와 상황이 남아있었습니다. 그때서야 그 시절이 떠올라 친구와 한참을 이야기하...
    Date2016.09.21 Views203 강 론김호준 시몬 신부 file
    Read More
  7. 9월 18일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 강론

    순교자의 삶, 사랑 안에서의 삶 찬미예수님. 오늘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입니다. 또한 우리는 지금 순교자 성월을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 신앙인들이 순교자 성월과 더불어 순교자들의 축일을 기억하며 지낸다...
    Date2016.09.06 Views212 강 론이동진 안셀모 신부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