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 병마와 싸우며 세 자녀를 양육하는 모니카 자매

    중동성당 사회복지부의 안내로 여러 가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영숙 모니카(55세) 자매를 만났다. 워낙 쇠약한 몸이라 자녀들을 뒷바라지하는 일이 여간 힘든 것이 아니 라고 했다. 어떤 상황이라도 긍정적인 생각으로 살아가려고 노력하지만, 최근 몇 년 ...
    Views575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47 발행일자2015-05-03 file
    Read More
  2. 베트남 이주노동자 Vang Tang(반탕) 빈첸시오 형제

    이번에는 이주사목 담당 신명균 마르티노 신부님의 추천에 따라 이주노동자 VangTang(반탕) 빈첸시오 형제를 매우 안타까운 마음으로 소개한다. 한국에 온 지 2년 반 되는 Vang Tang 빈첸시오라는 베트남 형제는 예전에 우리나라 노동자가 해외로 진출했을 때...
    Views338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43 발행일자2015-04-05 file
    Read More
  3. 암 투병으로 더욱 곤궁에 빠진 김은경 엘리사벳 자매

    가음동본당 이혜경 클라라 자매와 함께 김은경 엘리사벳(47세) 자매를 방문했다. 성 당 인근 소형아파트에 사는 엘리사벳 자매는 2년 전에도 대방동 민들레공부방 수녀님 의 추천으로 만난 적이 있었는데,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그때는 빈혈과 우...
    Views414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34 발행일자2015-02-01 file
    Read More
  4. 2014년에 함께한 우리이웃

    3월 한림선교본당 모니카 자매는 고혈압과 심근경색으로 심장병을 심하게 앓아 실 제 나이는 55세이지만 심장은 70대 노인. 대동맥확장수술도 하고 허리협착증까지 더해 매우 힘들다. 남편도 허리를 다쳐 직장생활을 못하고, 일용직으로 겨우 일하고 있다. 4...
    Views330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26 발행일자2014-12-07 file
    Read More
  5. 절망 속에 놓인 김분식 마리아·박상옥 모자

    진영성당 강연옥 헬레나 복지분과장을 만났다. 본당에서 오랫동안 돌보아 왔던 김분 식 마리아(95세) 어르신 이야기를 꺼냈다. 많은 연세에도 불구하고 몇 푼이나마 교무금 을 내려고 애썼고 기도생활을 게을리하지 않았던 분이란다. 아들과 단칸방에 살다가 ...
    Views330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21 발행일자2014-11-02 file
    Read More
  6. 단칸방에서 홀로 병과 씨름하는 박귀선 데레사 자매

    중동성당 주일미사를 마친 후에 김 로사리아 복지부장의 안내를 받아, 박귀선 데레 사(73세) 자매를 만났다. 계단을 오르내리기가 매우 불편하여 경사로를 조심스럽게 내려 오는 데레사 자매는 얼핏 보기에도 병약한 것이 한눈에 느껴졌다. 그래도 데레사 자매...
    Views504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17 발행일자2014-10-05 file
    Read More
  7. 지난한 삶을 겪는 김성수 마태오·박영희 헬레나 부부

    진해 여좌동 소하천 가 가건물에 사는 김 마태오(61세)·박 헬레나(60세) 부부를 만나러 갔다. 마태오 형제는 건강이 매우 좋지 않아 부산으로 가서 요양 중이라고 했다. 헬레나 자매는 집안에 발을 들여놓을 자리가 없다며 하천 곁에 마련해 놓은 평상으로 안...
    Views562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13 발행일자2014-09-0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