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 눈 수술이 꼭 필요한 김동수 베드로 형제

    중동성당을 찾아 사회복지부장 김정남 로사리아 자매와 함께 김동수 베드로(85세) 어르신을 만났다. 무척 쑥스러워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베드로 형제를 편안하게 다독거리는 로사리아 자매의 손길이 따뜻하게 느껴졌다. 이날 베드로 형제는 자전거를 타고 성당...
    Views536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04 발행일자2014-07-06 file
    Read More
  2. 두 아들과 생명의 길 찾은 박성국 안토니오 형제

    공소신자의 안내를 받아 장평본당 하청공소 박성국 안토니오(53세) 형제가 사는 단칸방을 찾았다. 고등학교와 중학교에 다니는 두 아들과 어렵게 살아가는 안토니오 형제는 올봄에 간이식 수술을 받고 잘 회복되기를 바라며 치료 중이다. 미성년자인 큰아들의...
    Views530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100 발행일자2014-06-08 file
    Read More
  3. 뇌수술로 어려움 겪는 정 비르지타 자매

    대산성당 사회복지분과 강수영 비오 형제의 안내를 받아 정 비르지타(67세) 자매를찾았다. 강 비오 형제는 오랫동안 본당사목회장을 역임하였고, 본당의 실정을 잘 알고있어서 어렵게 사는 신자들이 많지만 비르지타 자매의 사정이 매우 딱하여 우선 추천 하...
    Views551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095 발행일자2014-05-04 file
    Read More
  4. 불의의 사고로 큰 난관을 만난 임성무 요셉 형제

    옥봉동본당 신자인 임성무 요셉(68세) 형제가 입원하고 있는 진주 한일병원을 찾았다. 같 이 방문한 수녀님과 바치는 기도에 그는 간절함을 담았다. 하루빨리 다 나아서 성당에 마음 대로 드나들겠다는 바람이었다. 주일 미사참례를 못했는데, 오후에 열리는 ...
    Views663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091 발행일자2014-04-06 file
    Read More
  5. 엎치고 덮친 병마에 시달리는 모니카 자매

    한림선교본당의 김 필로메나 사회복지분과장과 전 아녜스 자매의 추천으로 모니카자매를 방문했다. 한눈에도 몸을 가누기 힘겹게 보이는 모니카 자매의 상태를 짐작할 수 있었다. 오랜 병으로 자리를 보전할 수밖에 없으나 마음 놓고 난방을 넣을 수도 없으니...
    Views664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086 발행일자2014-03-02 file
    Read More
  6. 두 눈 실명 위기에 처한 김 요셉 형제

    통영시 미수동 주공아파트로 김요섭 요셉(54세) 형제를 찾는다. 마침 친구 홍원식 라 우렌시오 형제가 함께 맞이해 준다. 라우렌시오 형제는 태평동본당 총무부장이면서 김 요셉 형제의 딱한 사정을 알려준 사람이다. 어릴 때부터 친구인데, 아파서 집안에 들...
    Views1025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073 발행일자2013-12-01 file
    Read More
  7. 척추병과 가난으로 고통받는 오가현 그레고리오 형제

     경화동 주택가 골목. 작은 양철 문을 열고 들어가는 최 엘리사벳(82세) 자매를 따라 들어서서 누추한 방을 대하니 가슴이 매우 짠하다. 정리되지 않은 남루한 물건들이 여 기저기 쌓여 궁핍함이 절로 느껴진다. 그 방에 누운 남편 오가현 그레고리오(87세) ...
    Views894 저 자<img src=http://cathms.kr/files/attach/filebox/116/013/13116.png>   황광지 가톨릭마산 발행호수2069 발행일자2013-11-0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