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02
    read more
  2. “너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가끔 전국 모임에 갔다가 “안원춘마제”라는 말을 들으면 서글퍼집니다. “안원춘마제”란 안동교구, 원주교구, 춘천교구, 마산교구, 제주교구를 이르는 앞글자입니다. 대충 감 잡으시다시피, 군종교구를 제외한 15개 전국 교구 중 끝에...
    Date2018.07.10 Views123
    Read More
  3. “신앙의 아지노모토”

    평양 옥류관 냉면이 맛있다고 합니다. 근데 제가 처음 평양을 방문하여 옥류관에 갔을 때 은근히 실망하였습니다. 옥류관 냉면에 대한 자부심을 가득 안고, ‘맛있냐고’ 자꾸 묻는 북측 사람에게 손님 입장에서 맛없다고 할 수 없어서 겉으로는 맛...
    Date2018.06.26 Views135
    Read More
  4. “심장 속에 남는 사람”

    섭씨 33도. 2018년 5월 31일(금요일) 중국 시간 오전 11시경. 북경 날씨는 무척 더웠습니다. 5월 기온으로는 사상 최고치에 가깝다고 합니다. 공항을 빠져나와 달리는 차 창 너머로 보이는 북경 시내 풍경은 낯선 듯 눈에 익었습니다. 2년 만에 다시 찾은 북...
    Date2018.06.11 Views194
    Read More
  5. “담배를 위하여!”

    2002년도, 제가 한 달에 한 번씩 미사 봉헌을 하는 곳이 있었습니다. 가정불화로 집을 뛰쳐나온 아이들이 머무르는 곳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참 밝았습니다. 미사가 끝나면 아이들은 간식 준비를 했고, 저는 밖에서 담배를 한 대 피워 물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Date2018.05.29 Views240
    Read More
  6. “젊은이의 음지”

    40여 년 전, 학교 안에 흉흉한 소문이 퍼졌습니다. 인근 여학교에서 체육 시간에 피구를 하다가 12명이나 죽었다는 것입니다. 사망 원인은, 다섯 명은 금(선, 라인)을 밟아서 죽었고, 여섯 명은 공에 맞아 죽었고, 한 명은 운동신경이 떨어져서 쪽팔려 죽었다...
    Date2018.05.15 Views240
    Read More
  7. “해서는 안 될 고독한 선택”

    “나는 팔에 힘이 없어 밥 먹기도 힘들다. 너희들 고생 시킬 것 같아 가니 그리 알고…” (77세 남성, 노환으로 고통 중 자살) “자식들한테 큰 짐이나 되어 죽는 날까지 고생할까 생각하니 무섭고 숨이 막힌다.” (60세 여성, 무...
    Date2018.05.03 Views245
    Read More
  8. “고독사”

    그저 입간판이 세워져 있는 것처럼 그 할아버지는 그 자리에 앉아 있었다. 복지관 가는 출근길 어디쯤 . 그 할아버지는 바람에 쓸리고 비에 젖어 칠이 벗겨진 입간판처럼 말없이 거기 있었다. 두어 달. 낡아 버린 입간판이 세월에 스러져 치워지듯 그 할아버...
    Date2018.04.24 Views19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