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 notice

    사제의 한마디

    “가톨릭마산(교구보)”에 실린 사제의 한마디란을 게재합니다. 가톨릭마산 2017년 1월 1일자(제2234호)부터 백남해 요한 보스코(교구 사회복지국장) 신부님께서 집필하고 있으며, 격주로 게재되고 있습니다.
    Date2017.04.17 Views302
    read more
  2. “새해 절주!”

    신입 직원은 참석 자체로 빛이 나고, 과장님은 2차까지만 가셔야 하고, 부장님은 1차에서 떠나셔야 하고, 관장님은 참석지 않고 전화로 “어, 오늘 내가 좀 바빠서 참석하기 어렵겠네, 내 알아서 계산할 테니 맛있는 거 먹도록 해요.”라고 할 때 ...
    Date2018.01.02 Views367
    Read More
  3. “시간의 끝에서 나를 보며…”

    “자화상” 아침에 옷을 입으면 가벼운데 길에서 떠돌다 돌아온 밤 옷을 벗으면 무겁다. 아마, 삶의 무게가 하루만치 더해졌기 때문이리라. 하루, 한 해의 시간은 삶을 깎아 먹고 만들어진다. 나이 들어감이 거저 사람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
    Date2017.12.26 Views270
    Read More
  4.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려 주시다”

    베드로에 의한 공갈 복음 13장 <예수님께서는 식탁에서 일어나시어 겉옷을 벗으시고 몽둥이를 두 손에 쥐셨다. 그리고 제자들의 엉덩이를 때리시기 시작하셨다. 그렇게 하여 예수님께서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자 베드로가, “주님, 주님께서 제 엉덩이...
    Date2017.12.12 Views228
    Read More
  5. “부르고 싶은 이름 - 2”

    <최훈 타대오, 김정훈 라파엘, 황인균 요셉, 윤행도 가롤로, 강철현 미카엘, 이중기 도미니코, 주용민 리노, 이정근 요한, 이현우 요한, 최경식 야고보, 강협섭 미카엘, 박철현 미카엘, 이주형 예로니모, 전병이 요아킴, 정연우 스테파노, 전동혁 베드로, 고...
    Date2017.11.28 Views288
    Read More
  6. “부르고 싶은 이름”

    <교구장 배기현 콘스탄틴 주교님, 박정일 미카엘 주교님, 안명옥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주교님, 정하권 플로리아노 몬시뇰(이후 존칭은 생략하겠습니다). 김덕신 요셉, 이종창 바르톨로메오, 이윤호 필립보, 박해준 치릴로, 김석좌 베드로, 김차규 필립보, 정...
    Date2017.11.14 Views270
    Read More
  7. “수정 트라피스트 수녀원 30주년에…”

    “수정 트라피스트 수녀원 30주년에…” 이 집에도 종을 칩니까? 어릴 적 성당에서 종을 치면 먼 곳에서도 들렸습니다. 성당 종소리는 우리를 깨우는 주님의 부름이고, 주님께 우리 마음을 들어 올리는 소리입니다. 이제 도시의 소음 때문에,...
    Date2017.10.31 Views296
    Read More
  8. “기억해야 할 이름 - 4” <차가운 시선을 던져라, 삶에, 죽음에. 말 탄 이여, 지나가라!>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의 유명한 묘비명입니다. 그는 아일랜드의 시인이자 극작가로 1923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묘비명은 자신의 시 <불벤 산기슭에서>의 마지막 부분입니다. 노벨 문학상을 탄 사람 글이니 멋져 보이기는 한데&hell...
    Date2017.10.24 Views15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