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7.12.26 05:03

송구영신 피정

조회 수 1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몇 해 전부터 연말연시에 특별한 여행이나 모임 등의 이벤트를 만들지 않고 마산가톨릭교육관에서 주관하여 실시하는 송구영신 피정에 참여해오고 있다. 교통체증과 인파로 짜증 나고 피곤한 여행과 술과 음식에 몸과 마음이 지치는 떠들썩한 모임들이 주는 공허함을 피하기 위해 고심 끝에 찾아낸 가장 이상적인 방법. 송구영신送舊迎新, 옛것을 보내고 새것을 맞는 일. 송년감사미사로 지난해를 보내고 1월 1일 평화의 날 천주의 성모마리아 대축일미사를 봉헌하면서 새해를 맞는 일. 이보다 더 좋은 송구영신이 어디 있을 것인가. 

 

교육관이 위치한 봉화산은 본래 일출의 명소로 전국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곳. 잔잔한 바다와 올망졸망한 섬들 사이로 떠오르는 일출 모습은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 성모 동굴 쪽에서는 일몰도 볼 수 있다. 그러나 한 편 생각해보면 1월 1일에 떠오르는 해라고 뭐 별다를 것인가. 몇 년, 몇 월, 며칠이라는 시간 단위는 영겁의 시간을 우리 인간이 그저 편의에 의해 구분하여 놓은 것에 불과하리라. 어쨌든, 갈매기 나르는 창연한 바다 위로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면서 아름다운 만물을 지어내신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고 찬미할 수 있다면 인간의 시간을 초월하여 시간 밖에 존재하시는 하느님의 시간 속으로 잠시나마 들어가는 것이 아니겠는가. 더구나 일상의 번거로움을 피해 침묵과 기도 속에서 자신을 살피고 하느님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짐으로써 영혼을 정화하는 ‘피세정령避世靜靈’, 즉 피정은 우리가 하느님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우리는 누구나 일 년에 몇 차례씩은 고향을 찾는다. 특히 설이나 추석 명절이 되면 그토록 힘든 ‘귀성 전쟁’을 치르면서까지 줄지어 고향을 찾아간다. 귀성歸省. 늙으신 부모님과 가까운 어르신들, 조상님들의 묘, 어린 시절 뛰놀던 고향산천, 즉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근원을 찾아가 근황이 어떤지 살피고 돌보며, 아울러 그 안에서 형성된 자신의 정체성과 본 모습을 되돌아보는 것,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마음의 안정과 평화를 되찾고 힘과 용기를 얻어 새로운 출발과 도전을 준비하는 것, 그것이 바로 귀성의 진정한 의미일 것이다. 

 

그리고, 우리 신앙인들에게는 더 깊은 의미의 귀성이 있다. 그것은 우리가 바라고 결국은 가야 할 진정한 본향本鄕, 즉 하느님 아버지께서 계신 곳을 찾아가는 일이다. 이런 점에서 피정을 우리의 ‘영적 귀성’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모두는 일 년에 두 번 이상 이 ‘영적 귀성’을 하여야 하지 않을까. 일 년에 한두 번씩 ‘세속 귀성’을 하듯.


  1. 쌀의 가치

    11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 농민들이 모여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 원 쟁취를 위한 농민결의대회’를 열고 풍찬노숙을 시작하였다. 이들은 현재 쌀 한 공기 가격이 껌 한 통 값도 되지 않는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살...
    Date2018.12.04 Views4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너희가 누울 집을 주어라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현재 우리나라의 총 주택 공급 수는 2,000만 채로 이 중 1주택 보유자는 800만 명, 2주택 보유자는 200만 명, 3주택 이상 보유자는 80만 명이라 한다. 정부 소유분 120만 채를 빼면 결국 3주택 이상 보유자 80...
    Date2018.11.20 Views8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내가 만난 평신도 그리스도인

    평신도 희년의 폐막미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올 한 해를 돌이켜보며, 우리 평신도들은 이 희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한 해를 보냈는지 자못 궁금하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에서는 교회를 “하느님의 백성”이라고 정의하며, 모든 그리스도인은 ...
    Date2018.11.06 Views10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허Her 스토리

    국가평생교육원은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문해의 날(9월 8일)이 포함된 9월을 문해의 달로 선포하여 해마다 전국 행사를 한다. 그 취지는 비문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문해 학습자의 학습 성과를 격려하고자 위함이다. 올해 행사는 『세상을 읽고 나...
    Date2018.10.23 Views13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그 많던 노숙인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 노숙인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대를 제안하며

    노숙인을 위한 민들레쉼터를 개소한 지 5개월째 접어든다. 말이 쉼터지 사실은 급식을 위한 공간 확장과 샤워, 세탁, 독서 정도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는 정도였다. 그러나 이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데다가 주말에 출근해보면 노숙하시는 몇 분들...
    Date2018.10.08 Views9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23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경제활동에 대한 도덕과 윤리

    #1. 소위 잘 나가는 재벌 기업가들과 그 가족들의 다양한 ‘갑질’ 사건에 놀라움과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물론 재벌 중에는 최근 작고한 LG의 구본무 회장같이 존경받는 인물이 더러 있긴 하지만 있는 놈이 더 하다는 말에 극 공감하는 분위기다...
    Date2018.08.21 Views158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