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지난 2017년 12월 18일 소위 ‘아이돌 가수’ 중 한 명인 샤이니 종현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27세. 많은 사람들은 해외에까지 널리 알려진 실력 있는 한 젊은 가수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며 애도했다. 언론에서도 이를 크게 보도하면서 그가 남긴 유서 전문을 공개했다. 유서에는 자신의 우울한 심경, 그것을 극복하려고 한 노력들, 죽을 수밖에 없는 나름대로의 이유 등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어 읽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우선 그는 “난 속에서부터 고장 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난 오롯이 혼자였다.”라고 고백한다. 본래 우울은 외부로 향했던 공격성이나 미움이 자신한테로 돌아왔을 때 생기는 감정이라고 한다. 그는 누구를, 무엇을 미워했을까. 어쨌든 그는 우울해졌고 그의 곁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때 만일 누군가가 곁에 있어주면서 지지해주고 치료를 받도록 해주었다면, 그래서 그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해주었다면 괜찮지 않았을까. 본래 우울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니까.

 

그리고 그는 “눈치 채주길 바랐지만 아무도 몰랐다.”라고 한다. 실제로 자살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지막까지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필사적으로 노력을 한다. 그래서 죽기 전에 여러 가지 암시를 하고 흔적들을 남긴다. 이것은 일종의 SOS, 즉 구조 요청 신호이다. 이때 주위에서 이를 알아채고 신속하게 적극적으로 예방조치를 취한다면 살릴 수도 있다. 이번 경우에도 그런 사전 암시가 많이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더 안타깝다.

 

그는 또 “다들 그냥 산다고 한다. 그러니 힘들어도 그냥 살라고 한다. 왜 힘든지, 왜 아픈지를 찾으라 한다. 의사는 성격 탓이라고만 한다. 참 쉽게.”라고도 썼다. 자살하려는 사람에게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공감의 자세와 어떤 말을 하더라도 비난받지 않을 것 같은 안전하고 수용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신의 감정과 갈등을 표출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필요하다. 자살하려는 이유를 자꾸 캐묻거나 도덕 및 이성으로 설득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누구나 한 번쯤은 자살을 생각한다.’라는 식의 진정성 없는 위로도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인간의 실존은 개개인에게 고유한 것으로 보편화시킬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우리 모두는 이번 사건을 통해 많은 젊은이들이 상품성 있는 ‘아이돌 가수’가 되기 위해 모든 것을 저당 잡힌 채 하루 17시간씩 춤, 노래 연습에만 몰두하는 현실과 이들이 추구하는 인기, 명예, 돈 같은 세상 가치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아야 하지 않을까.


  1. 쌀의 가치

    11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 농민들이 모여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 원 쟁취를 위한 농민결의대회’를 열고 풍찬노숙을 시작하였다. 이들은 현재 쌀 한 공기 가격이 껌 한 통 값도 되지 않는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살...
    Date2018.12.04 Views4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너희가 누울 집을 주어라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현재 우리나라의 총 주택 공급 수는 2,000만 채로 이 중 1주택 보유자는 800만 명, 2주택 보유자는 200만 명, 3주택 이상 보유자는 80만 명이라 한다. 정부 소유분 120만 채를 빼면 결국 3주택 이상 보유자 80...
    Date2018.11.20 Views8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내가 만난 평신도 그리스도인

    평신도 희년의 폐막미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올 한 해를 돌이켜보며, 우리 평신도들은 이 희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한 해를 보냈는지 자못 궁금하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에서는 교회를 “하느님의 백성”이라고 정의하며, 모든 그리스도인은 ...
    Date2018.11.06 Views10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허Her 스토리

    국가평생교육원은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문해의 날(9월 8일)이 포함된 9월을 문해의 달로 선포하여 해마다 전국 행사를 한다. 그 취지는 비문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문해 학습자의 학습 성과를 격려하고자 위함이다. 올해 행사는 『세상을 읽고 나...
    Date2018.10.23 Views13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그 많던 노숙인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 노숙인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대를 제안하며

    노숙인을 위한 민들레쉼터를 개소한 지 5개월째 접어든다. 말이 쉼터지 사실은 급식을 위한 공간 확장과 샤워, 세탁, 독서 정도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는 정도였다. 그러나 이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데다가 주말에 출근해보면 노숙하시는 몇 분들...
    Date2018.10.08 Views9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23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경제활동에 대한 도덕과 윤리

    #1. 소위 잘 나가는 재벌 기업가들과 그 가족들의 다양한 ‘갑질’ 사건에 놀라움과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물론 재벌 중에는 최근 작고한 LG의 구본무 회장같이 존경받는 인물이 더러 있긴 하지만 있는 놈이 더 하다는 말에 극 공감하는 분위기다...
    Date2018.08.21 Views158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