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지난 2017년 12월 18일 소위 ‘아이돌 가수’ 중 한 명인 샤이니 종현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유명을 달리했다. 향년 27세. 많은 사람들은 해외에까지 널리 알려진 실력 있는 한 젊은 가수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며 애도했다. 언론에서도 이를 크게 보도하면서 그가 남긴 유서 전문을 공개했다. 유서에는 자신의 우울한 심경, 그것을 극복하려고 한 노력들, 죽을 수밖에 없는 나름대로의 이유 등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어 읽는 이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우선 그는 “난 속에서부터 고장 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난 오롯이 혼자였다.”라고 고백한다. 본래 우울은 외부로 향했던 공격성이나 미움이 자신한테로 돌아왔을 때 생기는 감정이라고 한다. 그는 누구를, 무엇을 미워했을까. 어쨌든 그는 우울해졌고 그의 곁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때 만일 누군가가 곁에 있어주면서 지지해주고 치료를 받도록 해주었다면, 그래서 그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해주었다면 괜찮지 않았을까. 본래 우울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니까.

 

그리고 그는 “눈치 채주길 바랐지만 아무도 몰랐다.”라고 한다. 실제로 자살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지막까지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필사적으로 노력을 한다. 그래서 죽기 전에 여러 가지 암시를 하고 흔적들을 남긴다. 이것은 일종의 SOS, 즉 구조 요청 신호이다. 이때 주위에서 이를 알아채고 신속하게 적극적으로 예방조치를 취한다면 살릴 수도 있다. 이번 경우에도 그런 사전 암시가 많이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더 안타깝다.

 

그는 또 “다들 그냥 산다고 한다. 그러니 힘들어도 그냥 살라고 한다. 왜 힘든지, 왜 아픈지를 찾으라 한다. 의사는 성격 탓이라고만 한다. 참 쉽게.”라고도 썼다. 자살하려는 사람에게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공감의 자세와 어떤 말을 하더라도 비난받지 않을 것 같은 안전하고 수용적인 분위기 속에서 자신의 감정과 갈등을 표출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필요하다. 자살하려는 이유를 자꾸 캐묻거나 도덕 및 이성으로 설득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누구나 한 번쯤은 자살을 생각한다.’라는 식의 진정성 없는 위로도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인간의 실존은 개개인에게 고유한 것으로 보편화시킬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우리 모두는 이번 사건을 통해 많은 젊은이들이 상품성 있는 ‘아이돌 가수’가 되기 위해 모든 것을 저당 잡힌 채 하루 17시간씩 춤, 노래 연습에만 몰두하는 현실과 이들이 추구하는 인기, 명예, 돈 같은 세상 가치에 대하여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아야 하지 않을까.


  1.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94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경제활동에 대한 도덕과 윤리

    #1. 소위 잘 나가는 재벌 기업가들과 그 가족들의 다양한 ‘갑질’ 사건에 놀라움과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물론 재벌 중에는 최근 작고한 LG의 구본무 회장같이 존경받는 인물이 더러 있긴 하지만 있는 놈이 더 하다는 말에 극 공감하는 분위기다...
    Date2018.08.21 Views8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폭염의 경고

    지구촌 곳곳에서 기록적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가까운 일본을 비롯해 북유럽과 캐나다, 아프리카까지 역대 최고기온이 관측되면서 피해가 막심하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어서 사람뿐만 아니라 가축, 어패류, 농작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
    Date2018.08.07 Views8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우리도 (피)난민 이었음을…

    우리 사회가 난민 문제를 언제 이렇게 화두에 올렸던 적이 있었냐싶게 최근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에 대한 찬반이 뜨겁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예멘 난민을 제주도에서 추방하라.’라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고, 현재 60만 명이 넘는 인원이 ...
    Date2018.07.17 Views9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새로운 지방정부의 출범과 함께

    이번 6.13 지방선거를 지켜보며 새로운 정치 지형의 변화가 놀랍고 지역에서 가장 의정활동이 왕성했던 의원들이 소수 정당이라는 이유만으로 줄줄이 낙선하는 현실이 안타까웠다. 우리나라의 선거제도가 문제 있다는 것은 지난달 정의평화위원회에서 실시한 ...
    Date2018.07.03 Views9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전쟁과 미완의 과제들

    한국전쟁 희생자 수, 남한에서만 무려 100만 명, 이는 전투로 인한 군인, 민간인 희생자를 제외한 순전히 ‘학살’당한 민간인들을 센 숫자다. 북한 민간인 희생자 수까지 합한다면 그 수는 실로 어마어마할 것이다. 전쟁 당시의 민간인 학살이 더 ...
    Date2018.06.19 Views7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한恨과 예수’

    1990년 10월 7일, 교구 거창성당(당시 본당 신부 황봉철 베드로)에서 본당 승격 5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한恨과 예수’를 주제로 한 공개 강연회 및 좌담회가 열렸다. 주제발표는 당시 서강대학교 총장이던 박홍 신부님이 해주셨고, 토론에는 ...
    Date2018.06.11 Views77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