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1.16 04:48

우울증의 시대

조회 수 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우울증이 감기처럼 흔하다는 뜻일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인구의 70% 이상은 지난 1년 동안 가벼운 우울증을 앓았다는 조사가 있다. 그리고 인구의 약 3%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한다. 지난 연말에는 우울증으로 고생하던 한 아이돌 가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 며칠 후에는 또 다른 아이돌 가수가 우울증은 ‘좋은 사람들이 옆에 없어서 생긴다.’라는 뉘앙스의 다소 생뚱맞은 발언을 하여 논란을 빚기도 했다. 어쨌든, 우리는 지금 우울증의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우울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아직까지 우울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대체적으로는 유전적 요인, 정신사회적 요인, 생물학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다고 설명한다. 우울증은 강한 유전적 요소를 지니고 있어서 가족 중에 환자가 있으면 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그러나 일정한 비율로 후손에게 유전되는 유전병은 아니다. 중요한 정신사회적 요인은 소중한 것(사랑하는 대상, 삶의 목적이나 의미, 일, 건강 등)의 상실, 살면서 겪게 되는 각종 생활 사건과 스트레스, 성격적 결함, 성장과정에서의 애정의 결핍 및 부정적 경험 등이다. 또, 우울증은 뇌 안의 신경전달물질(세로토닌, 도파민 등) 및 호르몬의 기능 이상과 관련이 있다고 밝혀져 있다. 요컨대, 우울증은 유전적으로 취약한 사람이 어려운 심리적 환경적 문제에 부딪쳤을 때 뇌 안의 비정상적인 생물학적 변화가 일어나면서 발생하는 정신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 우울증에 대한 대처 방법은 무엇일까? 한국보건의료원의 조사에 의하면 사람들은 가벼운 우울 증상에 대하여 각기 자기 나름대로의 관리법을 갖고 있는데, 이중 허브 차, 독서, 명상, 휴식, 삼림욕, 운동, 유머, 즐거운 생활, 취미 활동, 마사지, 음악 감상, 종교 생활 등이 좋은 효과가 있다는 자가 평가를 하고 있다. 우울증 치료에는 가족 등 주위 사람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스스로 고립, 격리되어 있으려 하는 환자의 곁에서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줌은 물론 환자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도록 권고하고 그렇게 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특히, 절망감 및 무력감, 불면, 식욕저하 등이 심하거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한다. 이때는 항우울제를 사용하여 뇌 안의 생물학적 이상을 시급히 교정시켜주어야 하고, 또 심리 환경적 문제의 개선과 왜곡된 부정적 인식의 교정을 위한 전문적인 정신사회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1.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9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경제활동에 대한 도덕과 윤리

    #1. 소위 잘 나가는 재벌 기업가들과 그 가족들의 다양한 ‘갑질’ 사건에 놀라움과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물론 재벌 중에는 최근 작고한 LG의 구본무 회장같이 존경받는 인물이 더러 있긴 하지만 있는 놈이 더 하다는 말에 극 공감하는 분위기다...
    Date2018.08.21 Views88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폭염의 경고

    지구촌 곳곳에서 기록적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가까운 일본을 비롯해 북유럽과 캐나다, 아프리카까지 역대 최고기온이 관측되면서 피해가 막심하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어서 사람뿐만 아니라 가축, 어패류, 농작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
    Date2018.08.07 Views8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우리도 (피)난민 이었음을…

    우리 사회가 난민 문제를 언제 이렇게 화두에 올렸던 적이 있었냐싶게 최근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에 대한 찬반이 뜨겁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예멘 난민을 제주도에서 추방하라.’라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고, 현재 60만 명이 넘는 인원이 ...
    Date2018.07.17 Views9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새로운 지방정부의 출범과 함께

    이번 6.13 지방선거를 지켜보며 새로운 정치 지형의 변화가 놀랍고 지역에서 가장 의정활동이 왕성했던 의원들이 소수 정당이라는 이유만으로 줄줄이 낙선하는 현실이 안타까웠다. 우리나라의 선거제도가 문제 있다는 것은 지난달 정의평화위원회에서 실시한 ...
    Date2018.07.03 Views99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전쟁과 미완의 과제들

    한국전쟁 희생자 수, 남한에서만 무려 100만 명, 이는 전투로 인한 군인, 민간인 희생자를 제외한 순전히 ‘학살’당한 민간인들을 센 숫자다. 북한 민간인 희생자 수까지 합한다면 그 수는 실로 어마어마할 것이다. 전쟁 당시의 민간인 학살이 더 ...
    Date2018.06.19 Views75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한恨과 예수’

    1990년 10월 7일, 교구 거창성당(당시 본당 신부 황봉철 베드로)에서 본당 승격 5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한恨과 예수’를 주제로 한 공개 강연회 및 좌담회가 열렸다. 주제발표는 당시 서강대학교 총장이던 박홍 신부님이 해주셨고, 토론에는 ...
    Date2018.06.11 Views77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