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1.16 04:48

우울증의 시대

조회 수 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우울증을 흔히 ‘마음의 감기’라고 한다. 우울증이 감기처럼 흔하다는 뜻일 것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인구의 70% 이상은 지난 1년 동안 가벼운 우울증을 앓았다는 조사가 있다. 그리고 인구의 약 3%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한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한다. 지난 연말에는 우울증으로 고생하던 한 아이돌 가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 며칠 후에는 또 다른 아이돌 가수가 우울증은 ‘좋은 사람들이 옆에 없어서 생긴다.’라는 뉘앙스의 다소 생뚱맞은 발언을 하여 논란을 빚기도 했다. 어쨌든, 우리는 지금 우울증의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우울증은 왜 생기는 것일까? 아직까지 우울증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대체적으로는 유전적 요인, 정신사회적 요인, 생물학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다고 설명한다. 우울증은 강한 유전적 요소를 지니고 있어서 가족 중에 환자가 있으면 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그러나 일정한 비율로 후손에게 유전되는 유전병은 아니다. 중요한 정신사회적 요인은 소중한 것(사랑하는 대상, 삶의 목적이나 의미, 일, 건강 등)의 상실, 살면서 겪게 되는 각종 생활 사건과 스트레스, 성격적 결함, 성장과정에서의 애정의 결핍 및 부정적 경험 등이다. 또, 우울증은 뇌 안의 신경전달물질(세로토닌, 도파민 등) 및 호르몬의 기능 이상과 관련이 있다고 밝혀져 있다. 요컨대, 우울증은 유전적으로 취약한 사람이 어려운 심리적 환경적 문제에 부딪쳤을 때 뇌 안의 비정상적인 생물학적 변화가 일어나면서 발생하는 정신질환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면 우울증에 대한 대처 방법은 무엇일까? 한국보건의료원의 조사에 의하면 사람들은 가벼운 우울 증상에 대하여 각기 자기 나름대로의 관리법을 갖고 있는데, 이중 허브 차, 독서, 명상, 휴식, 삼림욕, 운동, 유머, 즐거운 생활, 취미 활동, 마사지, 음악 감상, 종교 생활 등이 좋은 효과가 있다는 자가 평가를 하고 있다. 우울증 치료에는 가족 등 주위 사람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스스로 고립, 격리되어 있으려 하는 환자의 곁에서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줌은 물론 환자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도록 권고하고 그렇게 하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특히, 절망감 및 무력감, 불면, 식욕저하 등이 심하거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정신건강의학과 치료를 받도록 하여야 한다. 이때는 항우울제를 사용하여 뇌 안의 생물학적 이상을 시급히 교정시켜주어야 하고, 또 심리 환경적 문제의 개선과 왜곡된 부정적 인식의 교정을 위한 전문적인 정신사회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1.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이는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의 제목이기도 하다. 배기현 주교님은 우리 민족이 ‘평화의 길’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이라며 교...
    Date2018.12.18 Views1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쌀의 가치

    11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 농민들이 모여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 원 쟁취를 위한 농민결의대회’를 열고 풍찬노숙을 시작하였다. 이들은 현재 쌀 한 공기 가격이 껌 한 통 값도 되지 않는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살...
    Date2018.12.04 Views5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너희가 누울 집을 주어라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현재 우리나라의 총 주택 공급 수는 2,000만 채로 이 중 1주택 보유자는 800만 명, 2주택 보유자는 200만 명, 3주택 이상 보유자는 80만 명이라 한다. 정부 소유분 120만 채를 빼면 결국 3주택 이상 보유자 80...
    Date2018.11.20 Views8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내가 만난 평신도 그리스도인

    평신도 희년의 폐막미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올 한 해를 돌이켜보며, 우리 평신도들은 이 희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한 해를 보냈는지 자못 궁금하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에서는 교회를 “하느님의 백성”이라고 정의하며, 모든 그리스도인은 ...
    Date2018.11.06 Views10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허Her 스토리

    국가평생교육원은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문해의 날(9월 8일)이 포함된 9월을 문해의 달로 선포하여 해마다 전국 행사를 한다. 그 취지는 비문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문해 학습자의 학습 성과를 격려하고자 위함이다. 올해 행사는 『세상을 읽고 나...
    Date2018.10.23 Views13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그 많던 노숙인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 노숙인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대를 제안하며

    노숙인을 위한 민들레쉼터를 개소한 지 5개월째 접어든다. 말이 쉼터지 사실은 급식을 위한 공간 확장과 샤워, 세탁, 독서 정도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는 정도였다. 그러나 이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데다가 주말에 출근해보면 노숙하시는 몇 분들...
    Date2018.10.08 Views9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23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