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회 수 1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2080.jpg

 

1월 1일 미사를 드리고 우리 지역 새터민들이 많이 살고 있는 마을에서 처음으로 ‘통일기원 새터민 합동 망향제’를 한다 하여 다녀왔다. 이 행사는 마을 이장이 제안하고 부녀회에서 떡국 등 음식을 장만하였다고 한다. 우리 새터민들은 북쪽식 ‘두부밥’을 준비해 맛을 보여 주었는데 모양은 유부초밥과 비슷하나 양념이 독특하면서 하나만 먹어도 배가 부를 정도였다. 제문을 읽은 새터민은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 또 하루빨리 통일이 되어 가족과 만나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여 참석한 사람들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올해 프란치스코 교종의 평화의 날 담화문은 “이민자와 난민 : 평화를 찾아 나선 사람들”이라는 제목인데 간단히 요약하면 “그들은 평화를 찾기 위해 기꺼이 길고 위험한 여행에 목숨을 걸고, 고난과 역경을 견디며, 그들의 목적에서 멀어지게 하는 장애물을 만납니다. 우리는 다른 이들이 겪는 고통에 우리의 마음을 여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압니다. 우리의 형제자매들이 다시 안전한 집에서 평화롭게 살기 위해 많은 것이 우선 해결돼야 합니다. 타인을 환대하는 것은 구체적인 헌신, 도움과 친선의 네트워크, 신중함과 공감, 그리고 언제나 부족한 자원은 말할 것도 없고, 현존하는 많은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는 새롭고 복잡한 상황에 대한 책임 있는 관리를 요구합니다.” 또한 교종께서는 올 새해 바티칸 주재 외교 사절단과의 면담 자리에서 “전 세계를 위한 평화로운 미래를 확보하면서 현재의 분쟁들을 극복할 새 길을 찾기 위해 한반도에서의 대화를 지향하는 모든 노력을 지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하셨다.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한반도에 곧 핵 전쟁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긴장감(정전 협정 체제 안에 있는 우리는 늘 군사적 위기감에 놓여있어)에 불안해했지만 평창 올림픽을 눈앞에 둔 지금은 금방이라도 통일이 될 듯한 화해의 분위기로 전환되고 있다. 남북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로 공동 입장, 경의선 육로를 이용한 이동 등 지금 이대로의 분위기라면 통일이 솜처럼 가볍게 올 수도 있을 것 같은 착각(?) 내지는 희망이 생기는 것이 사실이다. 모처럼 한반도에 불어온 훈풍이 세계 곳곳 평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기도드린다. 

 

 

 

※ 이번 주부터 가톨릭 칼럼은 김현주 율리아나 님과 손진욱 요셉 님의 글이 격주로 기고됩니다.


  1.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내가 주는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릅니다.” 이는 2019년 교구장 사목교서의 제목이기도 하다. 배기현 주교님은 우리 민족이 ‘평화의 길’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도 반갑고 기쁜 일이라며 교...
    Date2018.12.18 Views1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쌀의 가치

    11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전국의 농민들이 모여 ‘밥 한 공기 300원 보장, 쌀 목표가격 24만 원 쟁취를 위한 농민결의대회’를 열고 풍찬노숙을 시작하였다. 이들은 현재 쌀 한 공기 가격이 껌 한 통 값도 되지 않는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살...
    Date2018.12.04 Views5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너희가 누울 집을 주어라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나라가 시끄럽다. 현재 우리나라의 총 주택 공급 수는 2,000만 채로 이 중 1주택 보유자는 800만 명, 2주택 보유자는 200만 명, 3주택 이상 보유자는 80만 명이라 한다. 정부 소유분 120만 채를 빼면 결국 3주택 이상 보유자 80...
    Date2018.11.20 Views8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내가 만난 평신도 그리스도인

    평신도 희년의 폐막미사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올 한 해를 돌이켜보며, 우리 평신도들은 이 희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한 해를 보냈는지 자못 궁금하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에서는 교회를 “하느님의 백성”이라고 정의하며, 모든 그리스도인은 ...
    Date2018.11.06 Views10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허Her 스토리

    국가평생교육원은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문해의 날(9월 8일)이 포함된 9월을 문해의 달로 선포하여 해마다 전국 행사를 한다. 그 취지는 비문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확산하고 문해 학습자의 학습 성과를 격려하고자 위함이다. 올해 행사는 『세상을 읽고 나...
    Date2018.10.23 Views131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6. 그 많던 노숙인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 노숙인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대를 제안하며

    노숙인을 위한 민들레쉼터를 개소한 지 5개월째 접어든다. 말이 쉼터지 사실은 급식을 위한 공간 확장과 샤워, 세탁, 독서 정도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는 정도였다. 그러나 이제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데다가 주말에 출근해보면 노숙하시는 몇 분들...
    Date2018.10.08 Views96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가톨릭 사회복지, 무엇으로 사는가

    최근 강의 요청을 하나 받았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카리타스 기초교육에 와서 “선배와 함께하는 천주교 마산교구의 카리타스 역사”를 이야기해달라고 한다. 아는 만큼 얘기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수락을 하며 한 분 떠오르는 분이 있었...
    Date2018.09.04 Views23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