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2018.04.03 03:44

새옹지마 인생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저자 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경남지구회장)

2080.jpg

 

「중국 북쪽 변방 국경지역에 한 노인이 살았다. 어느 날, 그의 말이 오랑캐 땅으로 도망쳐 버렸다. 사람들이 위로하자 노인이 말했다. “이것이 오히려 복이 될지 어찌 알겠소?” 몇 달이 지난 후, 그 말이 오랑캐의 준마 한 마리를 데리고 돌아왔다. 사람들이 모두 축하하자 노인이 말했다. “그것이 화가 될는지 어찌 알겠소?” 집에 좋은 말이 생기자 말타기를 좋아하던 노인의 아들이 그 말을 타고 달리다가 말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졌다. 사람들이 위로하자 노인이 또 말하였다. “이것이 혹시 복이 될는지 어찌 알겠소?” 1년이 지난 후, 오랑캐들이 대거 쳐들어오자 장정들이 모두 싸움터로 나갔다. 이때 변방 근처의 젊은이들은 열에 아홉이 죽었는데 노인의 아들은 다리가 불구인 까닭에 무사할 수 있었다.」

 

B.C. 120년경에 편찬된 중국의 고서 『회남자淮南子』에 나오는 이 고사에서 유래된 ‘변방 노인의 말’이란 뜻의 ‘새옹지마塞翁之馬’는 ‘세상만사는 변화무쌍함으로 인생의 길흉화복은 미리 예측할 수 없다.’라는 것을 예증하는 말로 자주 쓰인다.

 

요즈음 세상사를 보면 정말 이 말이 맞는 것 같다. 정치계, 법조계, 문학계, 연예계, 학계 등 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그야말로 잘 나가던 명망가들이 성추행과 성폭행에 연루되어 일거에 모든 것을 잃고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세상 권력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우리나라 대통령들의 말로는 더 처절하다. 대부분 권력형 비리에 연루되어 감옥살이를 한다. 부하의 총탄에 맞아 비명에 가기도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한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은 안타깝게도 권력과 돈, 명예를 얻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일의 성패에 일희일비하면서.

 

B.C. 250년경에 쓰였다고 알려진 구약성경 『코헬렛』의 저자는 인생에서의 성공과 행복은 재력, 권력, 지식, 쾌락, 높은 신분 등 허망하고 변화무쌍한 세상 가치에 있지 않음을 신랄하게 지적한다. 그러면서 그는 역사와 우주의 진정한 주인은 하느님이심을 깨닫고 언제나 우리와 함께 계시며 생명을 주시는 하느님의 뜻대로 현재의 순간순간을 진지하게 살아갈 것을 권고한다. 그것만이 우리 인간이 영원과 생명에 대한 갈증을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다.

 

“풀잎 끝에 맺혀진 이슬방울같이/ 이 세상의 모든 것 덧없이 지나네/ 꽃들 피어 시들고 사람은 무덤에/ 변치 않을 분 홀로 천주뿐이로다.”


  1. 폭염의 경고

    지구촌 곳곳에서 기록적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가까운 일본을 비롯해 북유럽과 캐나다, 아프리카까지 역대 최고기온이 관측되면서 피해가 막심하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어서 사람뿐만 아니라 가축, 어패류, 농작물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
    Date2018.08.07 Views93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2. 우리도 (피)난민 이었음을…

    우리 사회가 난민 문제를 언제 이렇게 화두에 올렸던 적이 있었냐싶게 최근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에 대한 찬반이 뜨겁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예멘 난민을 제주도에서 추방하라.’라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고, 현재 60만 명이 넘는 인원이 ...
    Date2018.07.17 Views107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3. 새로운 지방정부의 출범과 함께

    이번 6.13 지방선거를 지켜보며 새로운 정치 지형의 변화가 놀랍고 지역에서 가장 의정활동이 왕성했던 의원들이 소수 정당이라는 이유만으로 줄줄이 낙선하는 현실이 안타까웠다. 우리나라의 선거제도가 문제 있다는 것은 지난달 정의평화위원회에서 실시한 ...
    Date2018.07.03 Views11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4. 전쟁과 미완의 과제들

    한국전쟁 희생자 수, 남한에서만 무려 100만 명, 이는 전투로 인한 군인, 민간인 희생자를 제외한 순전히 ‘학살’당한 민간인들을 센 숫자다. 북한 민간인 희생자 수까지 합한다면 그 수는 실로 어마어마할 것이다. 전쟁 당시의 민간인 학살이 더 ...
    Date2018.06.19 Views80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5. ‘한恨과 예수’

    1990년 10월 7일, 교구 거창성당(당시 본당 신부 황봉철 베드로)에서 본당 승격 5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한恨과 예수’를 주제로 한 공개 강연회 및 좌담회가 열렸다. 주제발표는 당시 서강대학교 총장이던 박홍 신부님이 해주셨고, 토론에는 ...
    Date2018.06.11 Views87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6. 6월 항쟁과 6.13 선거

    1987년에 나는 대학교 3학년이었다. 입학 당시부터 학내 민주화다 하며 교정은 늘 시끄러웠고 등교할 때마다 총학이 주최하는 집회가 자연스레 눈에 들어왔다. 공대생인 동료 학우들은 집회에는 거의 관심이 없었고, 지도교수도 그곳엔 가지 말라고 엄포를 놓...
    Date2018.06.05 Views72 저자김현주 율리아나(가톨릭여성회관 관장)
    Read More
  7. 중년 여성들의 질병, 화병

    화병火病은 우리나라 민간 사회에서 전통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병명이다. 화병은 인간의 4대 기본 정서인 희로애락喜怒哀樂 중 분노憤怒가 일으키는 일종의 정신질환이다. 화병을 울화병鬱火病이라고도 하는데 스트레스가 밖으로 분출되지 못한 채 마음에 쌓...
    Date2018.05.29 Views92 저자손진욱 요셉(재속프란치스코회국가회장)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