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화] 2023년 교구장 서리 부활담화문

posted Mar 29, 2023

 

2023년 부활담화문

 

교형 자매 여러분,

2023년 부활축일을 맞이하여 예수님의 크신 축복을 기원합니다. 금년 부활절에도 주님의 메시지를 많이 묵상합시다. 다시 시작하라는 그분의 암시를 더 많이 깨닫기 위해서입니다. 그동안 많은 부분에서 힘들었습니다. 코로나 여파는 약해졌지만, 생활 속에 남아 있는 습관들은 쉽게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교회 행사 참여도 예전 같지 않습니다. 혼자서 하는 신앙생활도 여전합니다. 조용한 변화가 있어야겠습니다. 믿음의 길은 함께 걸을 때 깨달음을 쉽게 체험합니다. 은총으로 사는 이들과 함께 걷기 때문입니다. 제자들도 두려움 때문에 숨었지만 함께 있었기에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났고 사도로 바뀌었습니다. 부활은 변신입니다.

 

요한복음에서 마리아 막달레나는 예수님의 시신을 울면서 찾습니다(요한 20,11). 천사를 만나자 당신이 주님을 모셔갔다면알려달라고 합니다. 시신이라도 뵙겠다는 열정으로 떠나지 못하고 있었던 겁니다. 그 순간 예수님께서는 마리아를 부르십니다. 자신을 부르는 음성을 듣자 즉시 부활하신 예수님을 알아봅니다. 막달레나 역시 부활을 체험했고 삶이 바뀌었습니다.

모든 신심행위는 예수님을 만나려는 노력입니다. 느낌이든 깨달음이든 살아계신 예수님을 확신하려는 행동입니다. 현실의 숱한 사건 속에서 가끔은 그분 손길을 느껴야 합니다. 한 번쯤은 처음부터 개입하고 계셨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막달레나의 변신을 체험하는 행위입니다. 금년 부활시기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교구는 새 청사를 마련했고 이사를 마쳤습니다. 아직 헌당식은 남아 있습니다. 자신의 위치에서 기쁘게 참여하며 궂은 역할을 마다하지 않았던 성직자 수도자 교우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주님께서 따뜻한 축복을 내려주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봄기운이 완연합니다. 부활축일과 함께 자연의 생명력은 한층 강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움츠렸던 많은 곳에 부활의 힘은 분명 함께할 것입니다. 신앙생활 역시 소극적인 자세에서 적극적으로 나아가야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무덤에 갇혔던 라자로를 불러내셨습니다(요한 11,43). 그를 사랑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저희들도 부르고 계십니다.

 

어두운 뉴스들이 많습니다. 삶을 보는 눈이 차가우면 많은 것들이 어둡게 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차디찬 죽음을 건너 살아나셨습니다. 부활의 힘입니다. 밝고 따뜻한 부활의 에너지입니다. 그 은총을 청하며 천박한 뉴스에 현혹되지 말아야겠습니다. 부활시기를 영적으로 지내려는 지혜입니다.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만 여기면 혼돈은 떠나지 않습니다.

루카복음 24장에는 실망감에 젖어 엠마오 마을로 가고 있던 두 제자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들은 누구일는지요? 코로나 사태 이후의 신앙인일 수 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찾아가시어 눈을 뜨게 해 주십니다.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나 성경을 풀이해 주실 때 우리 마음이 타오르지 않았던가!’(루카 24,32) 그들은 예수님을 만난 뒤 본래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우리도 처음 위치로 돌아가려 애쓰면 주님께서는 눈을 뜨게 해 주실 겁니다.

 

예수님의 제자들도 처음엔 스승의 부활을 믿지 못했습니다. 그분과 함께 살면서 숱한 기적을 보았건만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여인들이 빈 무덤을 보고 놀라서 하는 말도 수용하지 못했습니다. 부활 후 발현하신 스승님은 왜 그렇게 믿음이 없냐고 꾸중까지 하셨습니다. 그런 제자들이었습니다.

하지만 부활사건 이후 바뀝니다. 목숨까지 하찮게 여기며 스승의 부활을 사방에 전하러 다닙니다. 죽음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 외칩니다. 놀라운 변신입니다. 다시 살아남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주님께서 깨달음을 주셨습니다. 우리도 청해야 합니다. 죽음 같은 상황에서도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이번 부활시기엔 청해야 합니다.

 

사순시기,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쳤습니다. 부활사건은 십자가 길 기도의 완성입니다. 십자가는 억울함입니다. 그러기에 누구나 억울함을 만납니다. 견디기 힘든 억울함도 많습니다. 그 아픔을 돌아보는 것이 십자가에 대한 묵상입니다. 그 고통에서 주님 뜻을 찾는 것이 영성생활의 시작입니다.

십자가를 지면 반전이 옵니다. 상상도 못 했던 반전을 만납니다. 그것이 부활입니다. 인생에서 부활은 한 번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억울함을 당할 때마다 부활은 오게 되어 있습니다. 금년 부활절엔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으며 살아야겠습니다. 교우 여러분 가정에 예수님의 따뜻한 축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은혜로운 부활시기 되십시오.

 

 

202349

주님 부활 대축일

천주교마산교구 교구장 서리 신은근 바오로 신부

 

  1. 2024년 사목교서 "사랑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하느님 안에 머무르는 사람입니다."(1요한 4,16)

    2024년 사목교서 “사랑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하느님 안에 머무르는 사람입니다.”(1요한 4,16) 2023년 우리는 자비의 하느님과 함께했습니다. 코로나 후유증으로 힘겨웠던 시기를 뛰어넘고 다시 시작하는 은총을 체험했습니다. 주님께 감사드리며 2024년 시작...
    Date2023.11.27 Views660
    Read More
  2. 제12회 마산교구 성경잔치 작품부문 수상자 명단

    + 찬미 예수님! 성경사목부는 제12회 성경잔치의 작품부문 수상자를 선정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의 호응아래 신앙의 깊이를 알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으로 1주일간 교구청 1층 로비에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성경잔치 수상자들은 오셔서 작품에 대한 설명도 해 ...
    Date2023.11.17 Views603 file
    Read More
  3. 제12회 마산교구 성경잔치 안내

    Date2023.11.13 Views556 file
    Read More
  4. 제17회 마산교구 가톨릭문학 신인상 심사 결과 및 심사평

    제17회 가톨릭문학 신인상 심사가 10월 11일 교구청 3층 꾸리아 회의실에서 진행되었다. 각 부문별 응모는 시 13명 98편, 수필 9명 16편, 소설 3명 3편, 동화 4명 4편이었다. 당선자는 아래와 같으며 시상식은 12월 9일 가톨릭문인회 감사미사 및 정기총회에서...
    Date2023.10.17 Views470 file
    Read More
  5. 주교회의 2023년 추계 정기 총회 결과

    주교회의 2023년 추계 정기 총회 결과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2023년 10월 9일(월)부터 11일(수)까지 서울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추계 정기총회를 갖고 다음과 같이 결정하였다. 1. 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가 마련한 “혼인 교리서”를 승인하였...
    Date2023.10.12 Views476 file
    Read More
  6. 천마교 2023-139 1. 교구 사제 인사발령 2. 마산·창원 병원사목 담당사제 임명 3. 연령연합회 담당사제 임면 4. 가톨릭 문화원장 임면

    Date2023.08.23 Views3226 file
    Read More
  7. 2023년 교황주일(7월 2일)

    [출처 - https://cbck.or.kr/Notice/20230285?gb=K1200]
    Date2023.06.26 Views220 file
    Read More
  8. [평협]캄보디아 돈보스꼬 학교 후원물품 모으기

    Date2023.06.13 Views302 file
    Read More
  9. 예수성심성월 "6월은 평화의 달"

    Date2023.06.08 Views112 file
    Read More
  10. [서울대교구] 제18회 생명의 신비상 공모 안내

    Date2023.05.09 Views15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