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법
2024.02.07 16:18

성체성사와 교회법(2)

조회 수 194
Extra Form
저자 최진우 아드리아노 신부

240211-교회법-백그라운드이미지(홈피용).jpg

Q 성체를 하루에 몇 번 모실 수 있나요?

A 우리는 성체성사를 통해 예수님과 친밀하게 만나는 은총을 받을 수 있으니, 성체를 하루에도 여러 번 모시면 좋겠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새벽미사에 참여해서 성체를 모시고, 낮에도 미사에 참여하고, 저녁에도 미사에 참여해서 하루에 성체를 세 번이나 모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지만 교회법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교회는 성체에 대해 최고의 정성과 존경을 드리기 위해 언제나 최선을 다하기 때문에, 교회법으로도 여러 원칙을 정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4세기부터 성체는 하루에 한 번만 영할 수 있는 것으로 여겨졌고, 이러한 원칙은 1917년에 편찬된 교회법전에서도 그대로 받아들여, 죽을 위험이나 성체 모독을 긴급히 예방해야 할 때를 제외하고, 하루에 한 번만 영성체할 수 있는 것으로 정했습니다. 이는 지나친 열성으로 인해 성체를 도구화하는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전례헌장」 반포 이후, 미사를 하루에 한 번만 하지 않는 특수한 경우를 고려하여 점차 두 번째 영성체를 허락하기 시작합니다. 먼저 성탄과 부활의 성야미사에서 성체를 모신 신자들은 그날 낮미사에서 다시 영성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성목요일 성유축성미사’에 참석한 신자들은 같은 날 ‘저녁 주님만찬미사’ 때 영성체를 한 번 더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토요일 오전 평일미사 때 영성체한 신자도 같은 날 저녁 토요일 저녁 주일미사 때 다시 영성체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1973년 훈령 「무한한 사랑」(Immensae Caritatis)에서는 허가 범위를 더 넓혀 세례·견진·병자·서품·혼인미사와 성당 축성미사, 장례미사 등에도 두 번째 영성체를 허락했습니다.


그 후, 1983년 새롭게 편찬된 교회법전에서는 “지성한 성찬(성체)을 이미 영한이라도 같은 날 자기가 참여하는 성찬 거행 중에서만 다시 성체를 영할 수 있다.”(917조)라고 규정합니다. 여기서 “다시”라는 말은 “매번 다시”가 아니라 “한 번만 더 다시”로 해석해야 합니다. 따라서 이제 신자들은 하루에 두 번은 영성체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단, 두 번째 영성체는 미사에 온전히 참여하는 사람에게만 가능하며(사목지침서 79조), 임종하는 이에게는 노자성체가 언제나 허락됩니다.


  1.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 2

    Date2024.02.22 Category향심기도 Views117 file
    Read More
  2. 선재先在하는 이, 위爲하는 이

    Date2024.02.15 Category성경, 하느님의 말씀 Views67 file
    Read More
  3. 성체성사와 교회법(2)

    Date2024.02.07 Category교회법 Views194 file
    Read More
  4. 놀면 뭘 하나

    Date2024.02.01 Category성경 다시 보기 Views71 file
    Read More
  5. 지구를 위해 ‘하다’

    Date2024.01.25 Category지구를 위해 '하다' Views64 file
    Read More
  6. 향심기도란 어떤 기도인가요?

    Date2024.01.25 Category향심기도 Views123 file
    Read More
  7. 성경, 세상과 인간을 비추고 이끄시는 하느님의 말씀

    Date2024.01.18 Category성경, 하느님의 말씀 Views71 file
    Read More
  8. 성체성사와 교회법 (1)

    Date2024.01.11 Category교회법 Views6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