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저자 변종원 요셉 신부/ 광주가톨릭대학교

230604 신학 백그라운드(홈피용).jpg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생활하시면서 하늘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제자들을 양성하셨듯이, 신학교에서는 거룩한 독서(Lectio divina)를 통해 신학생들이 성경을 학문적 영역에서만 탐구하여 그 안에서 자구적 의미만을 찾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말씀의 신비 속으로 들어가게 하여 그 삶 한가운데에 말씀이 사람이 되어 오신 주님을 모시고 살수 있게 양성하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도 ‘신학과 신앙의 교과서이자 안내서이지만, 무엇보다도 하느님 백성의 책’인 성경을 읽을 때 혹시 생길 수 있는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나고, 그 뜻을 올바르게 이해하기 위해서 성경을 공부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는 하느님 말씀을 만나는 성경이 품고 있는 하느님의 사랑과 자비의 이야기를 우리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도 발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만일 여러분이 성경 공부를 단순히 성경을 읽고 이해하는 일로만 생각한다면, 이는 단순히 성경에 대한 지식을 쌓기 위한 것이 될 뿐입니다. 그러므로 성경을 읽은 후에는 이해를 위해서 묵상(Meditatio), 즉 ‘주님께서 주신 말씀이 내 삶에 어떤 빛을 비추는지를 살펴보는 것’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이 묵상 시간은 성경 속 하느님 말씀이 당시 시대와 문화를 넘어 성경을 읽고 있는 지금의 나에게 다가와 내 삶의 의미를 해석해 줍니다. 그래서 성경을 내 뜻대로 읽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서 신앙을 일으키고 하느님의 지혜를 갈망하며 기쁨과 감사의 기도를 이끌어 주시는 성령께서 원하시는 의미로 읽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결실은 하느님께서 내게 원하시는 슬기, 통달, 용기, 효경 그리고 경외심의 삶(이사 11,2-3)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렇듯 신학을 공부하고 공부한 것을 토대로 성경을 읽고 묵상하며 나의 삶을 이해할 때, 하느님을 체험하게 되고, 이를 통해 내 삶 안에서 존재하시는 하느님이 누구이신지 알고 답하며, 그분의 뜻을 내 삶의 자리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신학의 여정旅程은 성경에 담긴 하느님 말씀을 해석하고, 그 의미를 지금의 언어로 이해하고자 하는 노력에서부터 시작될 수 있습니다. 이것을 통해 성경 속 이야기들 특히 예수님의 제자들의 이야기, 예수님에게서 치유와 자유 그리고 해방을 얻은 병자들의 이야기, 창녀와 세리들의 이야기, 심지어 율법 학자와 바리사이파 사람들의 이야기 등등이 단순히 예수님 시대의 이야기가 아니라 지금 여기 내 인생 이야기가 될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은 ‘지금, 여기서, 내가’ 하느님과의 만남을 가능하게 해 주는 장소이자, 신학하기의 시작점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다음은 예로니모 성인의 말씀입니다.


“성서를 모르는 것은 그리스도를 모르는 것입니다.”(『이사야서 주해』 서문; CCL 73,1ff.)


성경은 믿음에 의해 쓰여졌으며, 동시에 그 믿음을 다시 가르쳐 줍니다. 그러니 믿음을 위해서 우리는 먼저 성경을 읽고 알아가야 합니다. 왜 그럴까요? 성경에는 믿음을 얻기 위한 구원의 선포를 담은 말씀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듣거나 읽은 것이 없어 아는 것이 없는 사람은 말할 것도 당연 없을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인간의 깨달음이나 지혜에서 온 것이 하느님의 말씀을 통해서 그분의 진리가 우리에게 계시된 것입니다. 순명과 겸손의 마음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따르신 성모님의 모범을 따라 우리도 그 말씀을 우리 안에 모신 참된 제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성경을 통해 하느님을 만나는 것에 익숙해지면, 하느님에 대한 이해도 ‘그리스도교 신앙’을 벗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곧, 하느님을 그저 내 현세의 삶을 축복하시고, 내세의 삶에 영원한 생명을 주실 분으로만 여기는 기복신앙祈福信仰에 빠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경은 우리를 참으로 살게 하는 영혼의 양식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지금 나에게 있는 성경을 집어 천천히 읽고 묵상해 보십시오. 우리 삶의 바탕이 되는 모든 진리가 성경에 충만히 담겨 있기에, 우리는 성경을 자주 읽고 또 묵상함으로써 하느님의 말씀과 친숙해지고, 말씀에 맛들이면서 하느님의 말씀에 따라 살아가는 신앙인이 되는 힘을 얻게 될 것입니다.


“주님 말씀은 제 발에 등불, 저의 길에 빛입니다.”(시편 119,105)


  1. 신학의 장場: 교회-성당? 교회? 다닙니다

    Date2023.08.01 Category신 학 Views69 file
    Read More
  2. 혼인 장애 해소를 위한 자가 진단

    Date2023.07.26 Category교회법 Views80 file
    Read More
  3.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Date2023.07.13 Category이주민사목 Views244 file
    Read More
  4. 너무나 특별한 임마누엘 성가대

    Date2023.06.29 Category교정사목 Views67 file
    Read More
  5. 교회에 맡겨진 하느님 말씀의 성스러운 또 다른 유산: 성전聖傳

    Date2023.06.29 Category신 학 Views31 file
    Read More
  6. 어떻게 하면 성당에서 결혼할 수 있을까요? 2

    Date2023.06.08 Category교회법 Views165
    Read More
  7. 어느 날 다가온 주님이

    Date2023.06.01 Category교정사목 Views81 file
    Read More
  8.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하느님’과 만남의 자리: 성경(2)

    Date2023.06.01 Category신 학 Views4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LOSE